조세일보

검색

서울본부세관, '특S급 짝퉁가방' 밀수업자 검거

조세일보 | 강대경 기자 2020.10.07 11:42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밀수업자 남매, 역할 나눠 국내로 짝퉁 가방 밀반입해
부유층 대상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정품대비 1/10 가격으로 판매
판매수익으로 고급 외제차를 사는 등 초호화 생활 영위

조세일보

◆…부유층 대상 '특S급 짝퉁 가방' 밀수입 사건 개요 (출처 서울본부세관)

서울본부세관(세관장 김광호)은 부유층 대상 '특S급 짝퉁 가방' 밀수업자 2명을 검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검거된 일당은 정품 시가 290억 상당의 위조 명품 가방과 보석류 등을 해외제조공장에서 직접 제작해 국내로 불법 유통했다. 이들에겐 관세법, 상표법, 범죄수익 은닉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서울본부세관에 따르면, 밀수총책 A(남, 38세)와 국내 배송책 B(여, 36세, A의 동생)는 2015년부터 위조품 판매사이트 등을 회원제로 운영하며 선주문․결제를 받은 후, 해외제조공장에서 유명 명품브랜드 위조품을 제작 후 국제우편(EMS) 또는 특송 화물로 밀수입하여 국내에 유통했다.

특히 이들은 현직 의사, 대학교수 등 부유층 여성 소비자를 대상으로 블로그 및 밴드를 은밀하게 운영하면서 국내에서 구매하기 어려운 정품가격 1억 1천만 원 상당의 H사 핸드백을 1,300만 원에 판매하는 등 위조 명품계의 '특S급 짝퉁'을 자랑해 구매자를 유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당은 수사당국의 추적을 피하고자 별도의 판매대금 수취계좌를 개설하고 반복적으로 현금을 출금하는 방법으로 범죄수익을 은닉했다. 또한 짝퉁 명품 판매로 얻은 소득으로 고급 외제차 3대(포르쉐, 벤츠, 랜드로버)를 사는 등 초호화 생활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세관은 블로그와 밴드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증거자료를 확보하고 현장에서 위조품 제작 장비 등을 압수하는 한편, 이들의 위조품 판매로 인한 범죄수익을 환수하기 위해 포르쉐 등 외제 차량 3대와 은행 계좌에 대해 몰수보전 조치했다.

서울본부세관은 앞으로도 이와 같은 국내외 유명상표를 도용한 위조품의 밀수입을 차단하고 온·오프라인을 통해 판매되는 위조품에 대해 지속적으로 단속하며 위조품 국내 반입을 선제적으로 근절하기 위해 위조품 해외제조공장 단속을 추진하는 등 해외세관, 상표권자와의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