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2020년 국정감사-국세청]

국세청, 차명재산 9천400억원 추적…"실명전환해 과세"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2020.10.12 07:38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정부가 9천400억원 상당의 차명재산 실소유주를 추적 중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민의힘 김태흠 의원은 12일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이같이 밝혔다.

근거는 국세청의 차명재산 관리프로그램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이 프로그램에 총 5천796건, 평가액 9천402억원 상당의 차명재산이 등재돼 있다.

차명재산은 대개 재산 도피나 세금 탈루 목적으로 다른 사람의 명의를 빌린 재산이다. 정부는 이런 재산의 실소유주를 추적해 과세하고자 2009년에 차명재산 관리프로그램을 만들었다.

yunhap

◆…(김태흠 의원실 제공)

차명재산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주식·출자지분이다. 1천200건, 5천684억원어치에 달한다. 예·적금도 4천113건, 3천52억원어치가 등재돼 있다.

정부는 이 프로그램을 도입한 2009년 이후 10년간 총 2만2천152건, 2조5천848억원 상당의 차명재산을 실명 전환해 양도소득세 등을 부과했다.

이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재산 역시 주식·출자지분으로 2만1천577건, 2조3천320억원이었다.

국세청은 2014년부터 '명의신탁주식 실제소유자 환원제도'로 과거에 명의신탁됐던 주식을 실소유주 전환시키고 있다

김태흠 의원은 "차명재산은 세금탈루 등에 이용될 뿐만 아니라 불법도박 등 범죄 수익을 숨기는 데도 활용될 수 있는 만큼 반드시 끝까지 추적해 실명으로 전환하고 부당이득에 대해서는 철저히 과세해야 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