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2020년 국정감사-한국은행]

이주열, "라임·옵티머스 사태, 금융계로서는 부끄러운 일"

조세일보 | 태기원 기자 2020.10.16 12:49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은행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6일 라임·옵티머스 사모펀드 사태에 대해 “금융계로서는 부끄러운 일”이라고 평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은행 국정감사에서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보면서 금융권의 시스템 허술과 도덕적 해이에 대해 자괴감이 느껴진다”며 평가를 묻는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양 의원은 “오늘 한국은행의 자료를 보면서도 그러한 도덕적 해이, 시스템 허술을 보고 있다”며 “만 가지 기술 중 하나라도 문제가 있으면 전체를 못 쓴다. 전체를 못 쓸 뿐 아니라 실패비용이 어마어마하다”고 비판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이 앞서 지적한 한은의 엔화 환율 관련 국감 자료 오류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추 의원은 이날 질의를 통해 “업무현황 보고 자료에 원/엔환율을 1060원, 1099원으로 오기했다”며 “사소한 실수지만 점 하나가 바뀌어도 세상이 바뀔 수 있다. 굉장히 작은 곳에서 여러 가지 문제가 커질 수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외환시장에서는 엔화 대비 원화 환율을 '원/엔'이 아닌 '원/100엔'으로 표기한다.

이 총재는 “우리 금융권은 제대로 된 시스템이 있느냐”는 양 의원의 질문에 “그래도 많이 시스템이 잘 개선이 되고 구축돼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양 의원은 이에 “그런데 이런 오류가 나옵니까”라며 “추경호 의원이 지적한 부분을 보면서 가슴이 꽉 막혔다”고 비판했다.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