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김대성의 종목분석]

한화솔루션, 주가에 날개 단 이유?

조세일보 | 김대성 기자 2020.10.23 06:58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22일 주가 연초 대비 141% 급등…그린뉴딜 정책에 힘입어
3분기 실적도 호조…투자주체 방향성 없이 포지션 변화 심해

조세일보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대신증권

한화솔루션의 주가가 올해들어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한화솔루션은 화석 에너지를 친환경 에너지로 바꾸려는 전 세계적인 그린뉴딜 정책 흐름에 힘입어 태양광 사업이 부각되면서 주가가 급등했습니다. 한화솔루션의 실적이 개선되고 있는 것도 주가를 견인한 것으로 보입니다.

대신증권은 한화솔루션의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2조303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5.7% 감소하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에 비해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2114억원으로 전년동기에 비해 38.6% 증가하고 당기순이익은 22.0% 늘어난 1360억원을 기록할 전망입니다. 3분기 영업이익률은 9.2%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한화솔루션은 올 2분기에는 연결기준 매출액 1조9564억원, 영업이익 1285억원, 당기순이익 1473억원을 나타냈습니다.

대신증권 한상원 연구원은 “한화솔루션의 3분기 영업이익이 2114억원 상당으로 시장 기대치 1927억원보다 늘어날 것”이라며 “케미칼과 첨단소재 부문의 호조가 추정치 상향의 주원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케미칼은 LDPE(저밀도 폴리에틸렌)와 PVC(폴리염화비닐) 등 주력 제품의 양호한 흐름이 지속됐고 TDI(톨루엔디이소시아네이트)도 경쟁사의 가동 차질로 인해 가격 급등하며 실적이 개선됐습니다.

태양광은 미국 레지덴셜 등의 수요 회복과 함께 출하량이 증가했습니다. 한화솔루션은 연말까지 실질 Capa 11.3GW를 목표로 하고 있고 원료가격 상승에 따른 원가 부담이 있으나 연말까지 안정화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첨단소재는 전자소재의 매출 기여가 예상보다 확대되면서 흑자 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첨단소재는 기존에는 BEP(손익분기점) 전후 수준의 수익성이 예상됐습니다.

한 연구원은 “미국 대선 관련 불확실성으로 한화솔루션의 주가 변동성이 커지고 있으나 친환경 정책 강화에 따른 태양광 산업의 구조적 성장의 방향성은 불변”이라고 진단했습니다.

한 연구원은 “그린수소 사업의 경우 현재 생산 기술을 보유하고 있지만 상업화 문제로 목표는 오는 2022~2023년”이라며 “수소 관련 사업의 가치는 향후 플러스 알파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조세일보

◆…한화솔루션의 2018년 5월 이후 주가 변동 추이. 캡처=키움증권

한화솔루션의 주가는 22일 전일보다 6%(2850원) 내린 4만4650원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액면가는 5000원입니다. 이날 거래량은 521만5388주로 전일의 905만3186주의 58% 수준에 머물렀습니다.

한화솔루션의 이날 주가는 연초인 1월 2일의 1만8500원에 비해서는 141.4% 급등한 상태입니다. 지난 9월 7일에는 10여년만에 최고가인 5만2300원을 기록했습니다.

한화솔루션은 미국 민주당의 조 바이든 대통령 후보의 블루 웨이브(Blue Wave) 테마주로 분류되면서 주가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투자주체별로 보면 개인, 외국인, 기관이 서로 얽혀가면서 방향성 없이 당일마다 포지션이 바뀌는 복잡한 매매 형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22일에는 개인들이 한화솔루션 주가가 하락하면서 82만5351주를 순매수 한 반면 외국인은 59만6706주, 기관은 25만9103주를 각각 순매도 했습니다.

하루 전인 21일에는 개인들이 한화솔루션 주가가 종가 기준 10% 상당 오르자 61만568주를 순매도 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만9427주, 59만8033주를 순매입 했습니다.

한화솔루션의 주가가 연초 대비 큰 폭으로 오르면서 차익실현에 나서는 세력과 한화솔루션의 비전을 내다보고 주식을 매입하려는 세력이 팽팽하게 맞서는 모습으로 보입니다.

증권가에서는 한화솔루션이 니콜라 쇼크라는 악재에서 벗어나면서 그린뉴딜이라는 호재를 맞고 있지만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에 따라 주가가 크게 흔들릴 수 있는 변동성 심한 장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습니다.

조세일보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