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추미애 SNS글에 국민의힘 '이젠 노무현까지 끌어들여"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0.12.03 14:06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국민의힘 "추미애, 노무현까지 끌어들여...마지막 몸부림"

김근식 "자신이 탄핵했던 고인 영정사진까지...급하긴 급해나 보다"

진중권 "더이상 노무현을 욕보이지 말라...얼마나 화가 나겠나?"

조세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영정사진을 첨부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 등 야권에서 일제히 '돌아가신 분'까지 끌어들이고 있다고 맹성토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영정사진을 첨부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 등 야권에서 일제히 '돌아가신 분'까지 끌어들이고 있다고 맹성토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추 장관이 검찰개혁을 주장하며 고인을 끌고 들어간 데 대해 "법무부 감찰위, 법원, 심지어 믿었던 측근까지 등을 돌리자 이젠 돌아가신 분까지 끌어들이고 있다"고 힐난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국민에게 외면당한 법무부 장관의 마지막 몸부림을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구차한 변명은 친문 세력과 따로 만나하시라"면서 "한 줌 권력을 막판까지 남김없이 흡입하려는 망자 소환, 한 평생 공정과 통합의 결단을 해온 고인이 들으면 혀를 끌끌 찰 일"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추 장관이 故人과 한명숙 전 총리, 조국 전 법무장관 등이 검찰의 희생양이 됐다고 주장하면서 '흔들림 없이 검찰개혁의 소임을 다할 때까지 자리를 떠나지 않겠다'고 말한 데 대해서도 "갈피를 못 잡는 장관, 이제 또 누구를 안고 뛰어내리려 할지 걱정된다"며 "'살이 떨리는 무서움과 공포'는 추 장관이 아닌 국민들이 충분히 겪고 있다. 이제 그만. 국민들을 놓아달라"고 비꼬았다.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이 故人의 영정사진을 올리며 사퇴 불가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급하긴 급했나 보다. 자신이 탄핵했던 노대통령 영정사진까지 소환하는 추 장관"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그러면서 "민심과 여론의 되치기에 겁나기도 하고, 모든 책임을 혼자 독박 쓸지도 몰라 쫄기도 하고"라며 "결국 마지막 동아줄은 친노·친문·대깨문들과 운명공동체 전략으로 가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교수는 이어 "더이상 밀리지 않도록 친문진영 재결집하고, 밀려도 친문과 함께 옥쇄하겠다는 각오를 과시함으로써, 본인을 내칠 경우 가만있지 않겠다는 압박이기도 하다"라면서 "그런데 윤석열 찍어내려다 무리해서 되치기 당하고 여론의 역풍을 맞아 문재인정권 폭망을 자초하면, 그 원죄를 어찌 감당할지요"라고 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미 이용구 차관을 징계위원장 맡기지 말라고 지시하고, 징계는 전적으로 추 장관의 결정이고 대통령은 법에 따라 징계결과를 수용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라면서 "최악의 경우 추 장관과 손절 가능성을 이미 열어놓고 있는 것"이라며 전망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찍어내기의 역풍이 거셀 경우, 秋-文 공동전선이 깨지면 추 장관의 행보가 과연 어떨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추 장관 글을 접한 즉각 페이스북을 통해 "더 이상 노무현을 욕보이지 말라"고 추 장관을 질타했다.

진 전 교수는 "추미애, 잔머리 굴리는 거 보세요. 이 퍼포먼스는 문재인 정권의 공식미학이 된 탁현민 스타일. 자기가 위태롭게 되자 노무현의 추억을 소환하여 다시 지지자들을 결집시키겠다는 속셈"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이 하늘에서 이를 보면 얼마나 억울하고 화가 나겠습니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들은 자신들의 정략적 이익을 위해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대중의 '원한'을 활용해 왔다"라며 "요즘은 저들이 정말로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원한'을 가졌는지조차 의심한다. 그 원한에 진정성이라도 있다면, 그걸 저렇게 싸게 팔아먹지는 못할 테니"라고 주장했다.

나아가 진 전 교수는 추장관을 향해 "주책 좀 그만 부리고 이제 사퇴하시죠"라고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정치권 인사는 이날 오전 추 장관이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밝히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사진까지 들고 나온 것에 대해 "다소 무리한 부분이 없지 않다"면서 "친노 세력에게도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이는 등 향후 추 장관의 입장이 더욱 어려워질 가능성도 크다"고 진단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