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영국, G7 정상회의에 '한국' 등 초청…D10 전환 추진

조세일보 | 강대경 기자 2021.01.18 07:18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오는 6월 열리는 G7 회담에 한국·호주·인도 참관국으로 공식 초청

존슨 총리, G7을 주요 민주주의 10개국(D10)으로 확대 전환할 계획

EU, 인도-태평양에서 새로운 반중 동맹의 토대가 될 것이라 우려

D10 확대 전환론, 바이든 당선인의 견해에 따라 결정될 듯

조세일보

◆…지난해 8월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모습 (사진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일정과 방식을 발표하며 한국과 호주, 인도를 참관국으로 공식 초청하기로 했다고 가디언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정부는 오는 6월 11∼13일 잉글랜드 남서부 콘월의 휴양지인 카비스 베이에서 G7 정상회의를 대면 회담 방식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신문에 따르면, 존슨 영국 총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주요 민주주의 10개국(D10)으로 확대 전환할 계획을 하고 있다.

그러나 프랑스와 이탈리아는 D10으로 확대가 반중 동맹으로 보이는 동시에 유럽연합의 힘을 약화할 수 있다고 반대입장을 보였다.

신문은 존슨 총리의 D10 계획이 일정 부분 민주주의가 권위주의보다 우월하다고 알리고 싶어 하는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관심과 부합하려는 바람에 비롯됐다고 설명했다.

바이든은 집권 첫해에 민주주의를 위한 정상회담을 오랫동안 제안해왔으며 D10을 통해 더 큰 발판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존슨 총리가 D10을 통해 중국에 대한 기술적 경쟁자 구도를 만들기 바라고 있으며, 더 넓게는 포스트 브렉시트 상황에서 영국의 글로벌 리더십을 보여줄 기회로 삼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의 이번 초청에 G7 어느 나라도 반대입장을 보이진 않았다. 이들은 매해 돌아가면서 정상회의를 주최하는데, 관행상 의장국이 비회원국을 초청국 자격으로 초청할 수 있다.

영국 정부는 초청 국가들이 민주주의 국가이자 기술적으로 발전된 나라라고 강조했다.

중국과 강한 경제적 관계를 맺고 있는 이탈리아는 D10이 인도-태평양에서 새로운 반중 동맹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지난해 마지막 날 유럽연합은 중국과 투자협정 체결을 해 바이든 차기 행정부의 반감을 샀다.

미셸 두클로스 전 미국대사와 브루노 터트레이스 정치학자는 “존슨 총리가 미국을 기쁘게 할 G7 의제 준비에 성공할 것이며 여기에 '민주주의' 차원도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이 이번 회의를 통해 미국 대통령으로서 정상급 외교무대에 처음 데뷔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으로 D10 확대 전환론은 바이든 당선인이 어떤 견해를 보이느냐에 따라 그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