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가상화폐, 상승장서 어김없이 찾아오는 해킹·사기

조세일보 | 백성원 전문위원 2021.01.20 15:15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가상화폐 시장의 활황에 맞춰 발생하는 해킹과 사기 피해가 이번에도 어김없이 발생해 '올 것이 왔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비트코인 닷 컴에 따르면 러시아의 가상화폐 거래소 라이브코인(Livecoin)이 투자회수사기(exit scam)에 연루돼 투자자들의 자금인출이 중단된 것은 물론 회사는 지난 16일(현지시간) 플랫폼을 폐쇄해 버렸다.

라이브코인 관계자는 지난 12월 회사가 해킹을 당한 것이라는 답변을 내놨지만 이로 인해 투자자들의 자금인출이 중단된 것은 물론 신원도용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는 광범위한 식별정보를 제공하도록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브코인 측은 해커가 자신들의 플랫폼을 통해 50만 달러에 달하는 비트코인을 포함 여러 가상화폐의 가격 조작을 시도하다 실패하자 자금 인출을 시도했다고 밝혔지만 투자자들은 플랫폼(거래소) 운영자가 투자회수사기를 당한 것으로 의심했다.

성명을 통해 회사는 “우리 서비스는 기술적, 재정적 측면에서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사업을 계속 영위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거래소를 폐쇄하고 남은 자금 범위 내에서 환불하겠다는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문제는 환불을 받기 위해 투자자들은 라이브코인 측이 제공한 이메일로 이름과 등록날짜가 포함된 여러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회사는 2개월 이내 클레임을 제기할 경우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의심스럽다는 반응이다.

특히 사용자가 거래소에서 첫 입금거래에 대한 상세 정보를 요구하는데 대해 한 사용자는 “지난 2017년부터 거래를 시작했다”며 “라이브코인이 계정에 대한 로그인을 막아 놨기 떄문에 첫 입금 거래를 확인할 방법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라이브코인은 고객들에게 여권 혹은 신분증의 고해상도 스캔, 주소 증명, 라이브코인 계정 로그인에 사용된 단말기의 세부정보와 자금출처 등을 보내라고 요청했다. 심지어 개인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여권 페이지를 열고 동영상 셀카를 촬영해 송부하라는 ㅛ구까지 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 투자자 중 한 사람은 회사의 문을 닫고 신원을 도용하려는 시도로 보인다며 이메일을 받았지만 은행계좌를 개설하는 것보다 더 많은 문서를 작성하라고 요청하는 이유가 뭔지, 왜 이러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련자들도 화불에 왜 이렇게 많은 데이터를 수집하나라며 이정도 자료면 누구나 거금의 대출을 받을 수 있는 수준으로 너무 많이 요구하고 불필요한 정보를 캐내려는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가세했다.

더 가관인 것은 라이브코인 측의 태도다. 고객들의 항의와 비난이 거세지자 “이러한 행위가 계속되면 환불을 거부할 수도 있다”고 협박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그들은 우리들을 사기쳤다”며 우리 돈은 영원히 사라졌고 우리가 제공한 개인정도는 대출에 이용될 것“이라고 자조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