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금융산업, '빅테크' 중심으로 경쟁구도 재편"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2021.01.25 09:19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글로벌 10대 기업 중 7곳, 금융업하는 '빅테크 기업'

중국 내 모바일 결제 시장 점유율 94% '빅테크 기업'

"금융기업, 모바일 고객 접점과 플랫폼 경쟁력 강화해야"

"빅테크, 강화되는 규제 환경 대응 역량 키워야"

-삼정KPMG '본격화된 빅테크의 금융 진출' 보고서 발간-

조세일보

핀테크에 대한 규제 완화 정책으로 빅테크의 금융산업 진출이 가속화되면서 전세계적으로 사용자(고객)·기술력·자본력 삼박자를 갖춘 빅테크를 중심으로 금융업의 경쟁구도가 재편되고 있다.

삼정KPMG(회장 김교태)가 25일 발표한 보고서 '공룡들의 전쟁터가 된 금융산업'에 따르면, 글로벌 시가총액 10대 기업 중 7개 기업(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알파벳, 알리바바, 텐센트, 페이스북)이 금융 비즈니스를 영위하고 있는 빅테크 기업으로 테크핀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빅테크 기업이란 디지털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장에서 시장지배력을 가진 거대 기술 기업을 의미한다. 보고서는 빅테크 기업의 금융업 진출 배경으로 ▲디지털에 익숙한 MZ세대의 부상 ▲데이터 확보를 통한 새로운 수익 창출 ▲비금융 기관에 대한 규제완화 트렌드를 꼽았다.

금융업의 후발주자인 빅테크 기업은 유통·SNS 등 고객 최접점에서 대규모 고객수와 디지털에 익숙한 세대 중심의 플랫폼으로 네트워크 효과 창출이 가능하다는 강점이 있다. 또한, 데이터 활용 역량과 보유 기술로 기존 비금융 비즈니스와의 시너지를 통해 초개인화 서비스를 고도화할 수 있으며, 비대면 거래의 확산으로 보안, 인증 등에 대한 필요성이 증대되면서 빅테크 기업의 뛰어난 기술력과 인력이 금융산업에서 주목받고 있다.

빅테크 기업들은 M&A, VC 투자를 통해 새로운 기술에 대한 투자도 적극적으로 하고 있는데, 2014년 17건에 그쳤던 빅테크 기업의 핀테크 투자 건수는 2019년 47건으로 증가했다. 2014~2019년까지 알파벳은 65건, 텐센트 49건, 알리바바 22건 등 주요 빅테크 기업들은 핀테크에 대한 선제적인 투자를 지속하며 금융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선점해 왔다.

미국과 중국 빅테크 기업은 SNS, 전자상거래 등 자사 핵심 사업과 거대 자본을 기반으로 금융업에 진출해 선전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구글, 애플, 페이스북 등이 자사만의 지급결제 서비스를 중심으로 기존 금융사와의 파트너십, 핀테크 기업에 대한 투자, 암호화폐 개발 등 다양한 혁신 금융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중국은 혁신친화적인 규제 환경에 힘입어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징둥닷컴 등 4대 인터넷 기업이 결제에서 은행업, 보험, 투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직접적으로 제공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모바일 채널을 통한 새로운 금융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 확대로 기존 금융사와 빅테크, 핀테크 등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카카오는 2017년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를 설립하고 본격적으로 금융산업에 진출했다.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를 필두로 금융당국의 라이선스를 직접 취득해 금융산업을 공략 중이다.

네이버는 간편결제 서비스 네이버페이를 확장해 나가고 있으며, 보험자회사 NF보험서비스를 설립하는 등 2019년 설립한 네이버파이낸셜을 통해 금융·쇼핑·결제 간 시너지 강화를 통한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

핀테크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한 토스는 토스뱅크, 토스증권 등을 준비하며 제도권 내에서 금융업을 확장하려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한편, 독과점 우려, 개인정보보호, 금융시스템 안정성 등을 중심으로 빅테크에 대한 규제 필요성 논의가 글로벌 주요기관에서 확산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2020년 12월 디지털금융 규제·제도 개선방안이 발표되면서 빅테크 기업이 제도권 금융으로 편입되어 금융 시스템 안정과 소비자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해야하는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다.

보고서는 금융산업 내 경쟁이 본격화됨에 따라 금융기업은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고, 금융사의 고도화된 역량이 내재된 장기·투장성 금융상품 등을 맞춤형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빅테크·핀테크 기업과 협업을 통해 경쟁력을 확보하고, 신기술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및 M&A로 차별화된 기술력을 확보해 나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빅테크 기업은 규제와 경쟁의 가속화로 급변하는 금융 환경 변화에 대응해야 하는 시점으로, 금융안정성과 안전한 금융서비스를 위해 보안, 금융소비자 보호 등을 선제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새로운 기술을 끊임없이 개발해 나가고 소비자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를 포착해 혁신적인 서비스 창출과 투자로 차별화 전략을 꾀할 것을 주문했다.

삼정KPMG의 디지털본부장 조재박 전무는 "고객이 보유한 전체 금융 상품, 자산, 현금흐름, 성향을 분석해 최적의 포트폴리오 및 상품을 추천하는 서비스가 마이데이터 도입에 따라 제도권화·활성화될 것"이라며, "고객 접점에서 절대 우위에 있으면서 지급결제를 넘어 금융 경험을 넓히고 있는 빅테크 기업이 기존 금융사의 큰 위협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조 전무는 "금융산업 내 플레이어들은 상품 본원 경쟁력 확보와 차별화, 오프라인 채널의 전문성 및 자산관리 역량 제고, 적극적인 제휴와 중장기 관점의 전후방산업 투자를 통한 고객 접점 및 생태계를 확보할 뿐만 아니라, 고객을 중심으로 온·오프라인 경험 연계 및 혁신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