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정총리 "AZ 백신 안전성 문제없다…가짜뉴스 강력 대처"

조세일보 | 김은지 기자 2021.02.19 15:26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현재까지 총 7900만 명분의 '코로나19' 백신 도입 확정

백신 관련 근거 없는 허위·조작정보 강력 대처

정부 믿고 백신 접종 적극 동참 당부

조세일보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아스트라제네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안정성에 문제가 없다”며 허위·조작정보 유포 시 강력히 대처할 것을 예고했다.

19일 정 총리는 제9차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지난 16일 정부는 노바백스, 화이자와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현재까지 총 7900만 명분의 코로나19 백신 도입을 확정했다”며 “이제 일주일 후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간 정부는 지자체, 의료계와 협력하여 백신 도입, 수송·보관, 접종, 이상반응 관리까지 전 과정을 면밀하게 준비해 왔다”며 “첫 단추를 꿰는 만큼 초기 단계부터 백신 접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도록 보다 철저하고 꼼꼼하게 점검하고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정부의 대응도 중요하지만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접종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최근 고령층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유보 결정을 계기로 백신의 안전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거듭 말씀드리지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며 “전 세계적으로 50여 개국에서 승인을 받았고 며칠 전에는 세계보건기구(WHO)도 긴급사용을 승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접종이 시작된 국가들에서 심각한 부작용 사례도 보고된 적이 없다”면서 “다만 임상시험 시 65세 이상의 참여 숫자가 부족해 그 효과성을 확실하게 판단하기에 충분치 않았을 뿐이고 이를 보완하기 위한 임상시험이 추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전문가들의 검증절차를 거쳐 고령층 접종여부에 대한 결론을 내리고 국민 여러분께 투명하게 공개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내주 백신 접종을 앞두고 최근 사회 일각에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허위·조작정보가 공공연히 유포되고 있다”며 “지난해 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시에도 근거 없는 가짜뉴스로 인해 결국 전년보다 접종률이 9%포인트나 하락했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백신 접종만큼은 이러한 일이 절대로 반복되어서는 안된다”며 “방통위 등 관계부처에서는 백신 관련 허위·조작정보를 빠짐없이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경우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처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께서도 가짜뉴스에 현혹되는 일 없이 정부가 제공해드리는 정보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면서 “특히 백신에 대해 과학적이고 전문적인 지식을 갖고 계신 의료인, 코로나19에 취약한 고령층과 접촉하는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종사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접종 참여를 요청 드린다”고 호소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