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靑, 중수청 반발 윤석열에 "절차 따라 차분히 의견 개진"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1.03.02 16:21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윤석열 언론 인터뷰에 불쾌감..."국민 의견 물어 입법권 행사"

중수청 신설이 윤 총장 관여 사안 아닌 국회 몫 강조한 것 해석돼

'선거용' 비판 추경안에 대해선 "위기 극복 위한 정부의 의지" 강조

조세일보

◆…청와대는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중대범죄수사청 설치와 관련한 언론 인터뷰 내용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검찰은 국회를 존중해서 정해진 절차에 따라 차분히 의견을 개진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조세일보 자료사진]

청와대는 2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에 반발해 '직을 걸겠다'고 한 데 대해 "국회가 검찰 개혁에 대한 국민 의견을 두루 종합해서 입법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맞받았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이 윤 총장의 인터뷰 내용과 관련해 질문하자 "검찰은 국회를 존중해서 정해진 절차에 따라 차분히 의견을 개진해야 할 것"이라며 불쾌감을 나타내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중수청을 신설해 검찰의 수사권을 대폭 이양한다는 구상 하에 국회에서 입법 추진 중이다. 윤 총장은 이에 대해 '검찰의 수사권 박탈을 법치 말살'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이에 기자들이 '차분히 의견을 개진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한 점이 윤 총장이 그렇지 않았다는 의미냐'고 재차 질문하자 이 관계자는 "'검찰은 국회를 존중해서 정해진 절차에 따라 차분히 의견을 개진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씀드렸다"며 "제가 천천히 말씀드린 말의 의미를 이해하실 수 있으리라고 본다"라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이 핵심관계자는 "추가로 더 설명하지 않겠다. 그건 언론이 평가하고 해석할 수 있는 영역"이라고 답해 윤 총장의 언론 인터뷰가 성급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질타했다. 결과적으로 중수청 설치 여부는 윤 총장이 관여할 사안이 아니라 국회 몫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그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 여부에 대해선 "대통령이 판단하실 거다. 그때까지 기다려 달라"며 즉답을 피했다.

또한 추경안이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한 데 대해 야권에서 '선거용'이라고 비판한 점에 대해선 이 관계자는 "이미 대통령께서도 말씀하셨다. 아침에 19조5천억원의 추경안은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의지다. 선거용 행보가 아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집합금지 또는 집합 제한 조치로 어려움을 겪은 헬스장, PC방, 학원, 식당 사장님들, 거기에 이제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분들을 그러면 정부가 가만히 보고만 있어야 되는지 묻고 싶다"며 "코로나로 인해서 타격을 입은 국민들께 지원금을 드리는 것은 주요국이 모두 취하고 있는 조치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떤 나라는 보편 지급까지도 하고 있다”며 “만약 정부가 어려움을 겪으신, 또 겪고 있는 국민들께 손을 내밀지 않는다면 그때는 도대체 뭐라고 하실지 궁금하다"고 발끈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