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소상공인 단체 "1차 접종자도 혜택줘야…식당 영업은 자정까지"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2021.09.03 11:11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수도권 4단계 4주 연장에도 안타까움 표명

조세일보
◆…텅 빈 식당(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사진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된 지 1주일이 된 지난 7월 19일 점심시간 서울 종로구 관철동 젊음의거리 식당가에서 텅 빈 식당 앞으로 포장 음식을 든 시민이 지나가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 상황을 고려해 현행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4주 더 연장하자 소상공인 단체들은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또 식당 등의 영업 시간이 오후 10시까지로 1시간 다시 연장되지만 자정까지 허용해야 한다고 요구했고 백신 1차 접종자에게도 혜택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성원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사무총장은 "백신 2차 접종완료자는 주로 고령층으로 이들은 오후 6시 이후 소비활동이 활발하진 않은 편"이라며 "자영업자의 숨통이 트이려면 백신 인센티브가 1차 접종자까지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철 한국외식업중앙회 홍보국장도 "백신 2차 접종완료자 대부분이 고령층과 의료 인력이다 보니 음식점 고객층과 많은 차이가 있다"며 "이미 접종완료자 2명 포함 4명까지는 허용해 주고 있지만 매출에 크게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이날 식당·카페의 모임 인원을 6명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다만, 낮에는 2인 이상, 오후 6시 이후에는 4인 이상의 접종완료자를 포함한 경우로 한정했다.

비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3단계 지역에서는 모든 다중이용시설에서 접종완료자 4인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해진다.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이 오후 10시까지로 다시 연장되지만 실질적인 매출에 도움이 되려면 자정까지는 허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차남수 소상공인연합회 정책홍보본부장은 "식당과 카페 영업시간이 오후 10시까지만 허용된 점은 아쉽다"며 "자정까지 허용하는 등 영업시간을 더 보장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제 충격을 최소화하는 방안으로 방역 대전환이 필요하다"며 "조속히 경제활동을 최대한 보장하는 '위드 코로나' 체제로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철 국장도 "요즘 자영업자의 상황이 워낙 좋지 않아 영업시간을 오후 9시에서 10시까지로 연장한 점은 환영한다"면서도 "외식업 점주 입장에서는 영업을 자정까지는 허용해 줘야 매출에 도움이 되는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