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차기대선 경제분야 여론조사] (2차) ⑧

금융시장안정 기대감... 이재명 〉홍준표≒유승민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1.09.17 07:05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엠브레인퍼블릭, '차기 대선 경제분야 국정과제 2차 여론조사' 결과

[금융시장 안정 부문] 이재명 39.6점-홍준표 34.4점-유승민 33.3-이낙연 32.4 順

洪, 1차 대비 1.0점 소폭 상승...60대와 대구/경북, 호남권에서 강세 보여

'노사관계 개선'에선 심상정, 이 지사에 이어 이낙연과 함께 2위 올라(34.1점)

차기 대선후보 중 ‘금융시장 안정’에 가장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는 인물에 지난 6월 1차 조사 결과와 마찬가지로 이재명 경기지사가 꼽혔다.
조세일보
◆…[통계= 조세일보, 엠브레인퍼블릭 / 그래픽=서윤영]
 
조세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10일∼14일 나흘간 전국 거주 만 18~69세 1007명(남 : 511명, 여 : 49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주자별 차기 경제분야 국정과제 여론조사'의 '금융시장 안정' 항목에서 이 지사는 100점 환산점수 기준 39.6점을 받아 조사대상 8명 중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34.4점으로 2위였고,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33.3점으로 3위였다. 이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32.4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31.7점), 윤석열 전 검찰총장(28.7점), 최재형 전 감사원장(27.6점), 심상정 정의당 전 대표(27.0점) 순이었다. 1위와 2위의 격차는 5.2점이고, 2위∼5위까지의 점수 격차는 불과 2.7점이다.

이 지사에 대한 관련 항목 기대점수는 1차 조사 결과(51.1점) 대비 무려 11.5점이 떨어졌고, 윤 전 총장과 이 전 대표도 1차 조사 결과 대비 각각 10.1점, 9.5점 하락했다. 안 대표(-7.5점)와 심 전 대표(-7.1점) 역시 1차 결과 대비 크게 하락했다. 다만 홍 의원은 1차 조사 대비 1.0점 소폭 올라 대비를 보였다. 최 전 원장은 첫 진입에 27.6점을 받아 윤 전 총장과 심 전 대표와 비등했다.

이 지사에 대한 기대점수는 40대와 50대, 광주/전라 거주자, 더불어민주당 및 열린민주당 지지층, 이념성향 진보층과 금융불균형 위험에 대한 선제관리 필요성에 동의하는 응답자에서 특히 높게 나왔다. 반면 홍 의원에 대한 기대점수는 남성과 60대, 대구/경북 거주자, 국민의힘 지지층, 이념성향 보수층 응답자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이 지사는 남성(41.5점)과 여성(37.6점) 모두에게서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전 연령층에서도 골고루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18세∼29세에서는 1차 조사 결과 대비 하락한 31.6점으로 홍 의원(32.6점)에 약간 뒤졌다. 40∼60세대에서 40점대 점수로 타 경쟁자에 앞섰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에서 유일하게 50점대(51.3점) 점수을 받았다. 호남권에서 경합을 벌인 2위 이 전 대표(38.9점)와는 12.4점차 격차로 크게 앞섰다. 경기/인천(42.5점)에서도 40점대로 집계됐다.

지지정당별로는 이 지사는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지지층에서는 1차 조사 대비 올랐고,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내렸다.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심 전 대표(62.4점)에 이어 2위(57.4점)를 차지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이 지사는 진보층(50.7점)과 중도층(36.9점)으로 타 경쟁자를 앞섰지만 보수층에서는 홍 의원(48.3점) 등 보수 인사에 크게 뒤졌다.

홍 의원에 대한 기대점수는 여성(30.2점)보다는 남성(38.5점)에서 높게 나왔다. 연령별로는 60대(40.2점)으로 이 지사에 이어 2위를 기록했지만,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30점대 초중반 점수로 중하위권에 포진됐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41.0점)에선 강세를 보였고, 기타 지역에서는 이 지사에 이어 2위 또는 중위권을 유지했다. 다만 민주당 텃밭인 광주/전라(33.3점)에서는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에 이어 3위다.

윤 전 총장에 대한 기대점수는 남성과 여성 비슷한 점수대를 보였고, 연령별로는 60대에서 유일하게 30대 점수(38.0점)가 나왔다. 반면 나머지 연령대에선 20점대 중후반 점수대를 기록해 중하위권에 머물렀다. 지역별로도 전 지역에서 중하위권이다. 특히 광주/전라(25.3점)에서는 최 전 원장(23.7점)과 함께 최하위권이다.

◆ ‘노사관계 개선’ 기대감...이재명39.5점〉이낙연≒심상정(양자 34.1점)

'노사관계 개선' 항목에서도 이 지사는 100점 환산점수 기준 39.5점을 받아 조사대상 8명 중 1위를 차지했다. 이 항목에서는 정의당 심상정 전 대표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동률 2위를 차지했다.
 
조세일보
◆…[자료출처=엠브레인퍼블릭, 조세일보 서윤영 그래픽디자이너]
 
이 전 대표와 심 전 대표는 34.1점 동점으로 공동 2위를, 그 다음으로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32.1점으로 4위,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31.6점으로 5위였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30.5점), 윤석열 전 검찰총장(28.1점), 최재형 전 감사원장(26.9점) 순이었다. 1위와 2위의 격차는 5.4점이었고, 2위∼5위까지의 점수 격차는 불과 2.0점이었다.

이 지사에 대한 관련 항목 기대점수는 1차 조사 결과(52.1점) 대비 무려 12.6점이 떨어졌고, 윤 전 총장과 이 전 대표도 1차 조사 결과 대비 각각 10.3점, 10.2점 하락했다. 안 대표(-7.5점)와 심 전 대표(-8.6점) 역시 1차 결과 대비 크게 하락했다.

유 전 의원도 4.7점 낮아졌지만 홍 의원은 1차 조사 대비 0.3점 매우 소폭 빠져 대조를 보였다. 최 전 원장은 26.9점을 받아 윤 전 총장에 이어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조사기관 리서치 패널을 이용한 웹(전자우편으로 메일 발송)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피조사자는 성별·연령별·지역별 인구구성비에 맞게 무작위로 추출됐다. 응답률은 68.9%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어떻게 조사했나>
- 조사대상 : 전국 만 18~69세 남녀 1,007명
- 조사기간 : 2021년 9월 10일~13일
- 조사방법 : 패널을 이용한 온라인조사
- 조사기관 : ㈜엠브레인퍼블릭
- 피조사자 선정방법 : 2021년 9월 기준 약 139만명의 조사기관 패널에서 무작위추출
-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 : 2021년 8월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 셀가중 적용
-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에서 ±3.1%p
- 응답률 : 68.9%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