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주요 경제국 포럼(MEF)]

文대통령 "韓, 탄소중립 속도 내...메탄 감축 적극 모색"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1.09.18 08:42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10월 탄소중립 시나리오 확정...11월 COP26에서 NDC 발표 위해 막바지 준비"

"韓, 지자체·민간기업 등 탄소중립 적극 동참"...2023년 COP28 개최 지지 당부

조세일보
◆…에너지 및 기후에 관한 주요 경제국 포럼 연설하는 문 대통령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화상으로 열린 '에너지 및 기후에 관한 주요경제국포럼(MEF)'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에너지 및 기후에 관한 주요 경제국 포럼(MEF)에 참석해 "한국은 국민과 정부, 기업, 지자체가 함께 저탄소 경제 전환을 위한 최선의 방향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회의에서 "세계가 지구를 살리기 위해 본격적으로 행동하기 시작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탄소중립 목표를 추가한 '한국판 뉴딜 2.0'을 발표했고 '탄소중립기본법'을 제정해 탄소중립을 법으로 규정한 14번째 나라가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다음 달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확정할 예정"이라며 "11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에서 추가 상향한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발표하기 위해 막바지 준비에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기업들도 자발적으로 RE100에 동참하고, 재생에너지 투자를 확대하며 ESG 경영과 ‘탄소중립’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점을 거론한 뒤, "한국 경제를 대표하는 열다섯 개 민간 기업들이 수소동맹을 결성하여 2030년까지 수소경제 전 분야에 43조4000억 원을 투자할 것을 약속했다"고 했다.

아울러 "자동차 업계도 2045년까지 자동차의 생산 공정까지 포함하여 완전한 탄소중립을 달성할 것을 선언했다"면서 "한국 정부는 기업들의 자발적인 노력이 새로운 도약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모든 지자체가 세계 최초로 2050 탄소중립 공동선언을 한 점과 가톨릭 교단의 ‘2040년 탄소중립 실현 실천운동 선언’ 등 한국 내 탄소중립 운동 확산 상황을 언급하면서 "정부는 종교계와 시민사회단체들이 전개하고 있는 탄소중립 사회운동이 범국민운동으로 확산되도록 뒷받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제적 메탄 감축 협력도 적극 공감한다"며 "한국은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에서 메탄 비중이 다른 나라보다 적지만, 에너지, 농업, 폐기물 분야에서 구체적인 메탄 감축 계획을 세우고 있고, 2030 NDC 상향 과정에서 메탄 감축도 적극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2023년 COP28를 개최해 탄소중립을 위한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하고자 한다며 정상들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2차 세계대전 후 가난한 신생 독립국에서 선진국으로 도약한 한국의 경험이 개도국과 선진국을 연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난 5월 'P4G 정상회의'에서 서울선언문을 채택한 것도 국제사회의 연대의식을 높이는데 기여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탄소중립은 매우 어려운 과제고 나라마다 형편이 달라 온실가스 배출이 정점에 이른 시기도 나라마다 다르다“면서도 ”세계는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서도 탄소중립을 위한 힘찬 발걸음을 시작했다. 자연과의 공존을 위해 반드시 성공을 거둬야 한다"고 탄소중립이 전 세계를 위한 절체절명의 과제임을 재학인했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을 비롯해 아르헨티나, 호주,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이탈리아, 일본, 멕시코, 영국, 미국, 유럽연합(집행위원장, 상임의장), 유엔 사무총장 등 정상급 인사가 참석했다.

브라질, 중국, 독일, 인도, 러시아 등 4개국은 장관급 인사가 참석, 총 15개국과 유럽연합, 유엔이 함께 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