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상반기 새희망홀씨 대출 1.8조 공급...평균금리 5.7%

조세일보 | 김진수 기자 2021.09.27 12:0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올해 공급목표 대비 51.3% 달성
은행별 공급실적, 농협·신한·국민·우리·하나 순

조세일보
◆…자료=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은 지난 상반기 15개 국내은행(산업·수출입은행 제외)의 새희망홀씨 대출 공급실적이 1조7938억원으로 연간 공급목표(3조5000억원)의 51.3%를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은행별로는 농협이 3395억원으로 가장 많이 공급했고 뒤이어 신한(2994억원), 국민(2917억원), 우리(2669억원), 하나(2604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5곳의 실적은 1조5000억원으로 전체의 81.3%를 차지했다.

금감원은 “코로나19에 따른 영업점 방문고객 감소로 공급 여건이 좋지 않았음에도 은행권의 비대면 대출 채널 확대와 제2금융권 이용고객 포용 노력에 힘입어 꾸준히 공급됐다”고 설명했다.
조세일보
◆…자료=금융감독원 제공
새희망홀씨 대출은 △연소득 4500만원 이하이면서 신용평점 하위 20% △연소득 3500만원 이하인 차주를 대상으로 연리 최고 10.5%, 대출한도 3000만원 조건으로 빌려주는 서민금융 상품이다. 2010년 11월 출시 이후 현재까지 215만명이 총 27조6000만원을 지원받았다.

상반기 신규취급분에 대한 평균금리는 연 5.70%로 전년 동기(6.15%) 대비 0.45%p 하락했다. 2017년 이후 가계신용대출 평균금리보다 더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금리 격차를 지속적으로 줄이고 있다.

차주 가운데 저신용자(신용평점 하위 10%) 또는 저소득자(연소득 3000만원 이하)가 91.2%를 차지했다.

금감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취약계층의 은행권 접근성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면서 “올해 공급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하반기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