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송영길, '尹 징계 정당' 판결에 "사과와 책임있는 조치 필요"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1.10.15 10:15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宋 "이번 1심 판결에도 윤 전 총장 뻔뻔한 자세 보여" 직격

이낙연 후보에겐 재차 위로와 감사 인사...'일베 발언' 논란은 "깊이 사과"

조세일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국회 국정감사 대책회의(최고위 회의)에서 법원 1심이 '정직 2개월 징계 정당' 판결을 내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분명한 사과와 책임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앞서 최고위 발언 모습[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법원 1심에서 '정직 2개월 징계 정당' 판결을 받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검찰의 명예에 먹칠을 한 데 대해 분명한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이번 (1심)판결에 대해서도 윤 전 총장은 역시 뻔뻔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고발 사주 의혹에도 자신의 측근(한동훈 검사)을 비호하기 위해 이렇게 검찰권을 사유화했던 사람이 특검을 운운하면서 검찰 명예에 먹칠하고 있다"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직무정지 2개월을 내렸을 때 윤 총장이 이에 대한 정직가처분 소송을 낸 점에 대해 "그때 인용했던 판사들의 판결 내용을 보더라도 판사 불법사찰 문제소지 있다고 지적됐다"면서 "단지 의결정족수 논란 갖고 가처분 인용됐는데 이걸 자기들 혐의 벗겨진 것처럼 홍보하고 뻔뻔하게 대응한 것"이라고 거듭 질타했다.

송 대표는 이어 자당 대선후보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선출된 점과 이낙연 전 대표가 경선 결과를 수용한 데 대해서 "이에 더해져 원팀 민주당의 출항 필요조건이 만들어졌다"면서 "민주당은 원팀이고 민주당은 하나다. 경선에 있기 마련인 작은 차이를 넘어 차기 정부 창출을 위해 모두 역량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를 향해선 "어제 이낙연 후보께 전화 드려서 많은 위로 드렸다. 깊은 고뇌 아픔에도 당 단합과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한 충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아버님 뒤를 이어 파란만장한 민주당 역사를 함께하신 이낙연 다운 숭고 결단이었다. 당 대표로서 20년 넘는 세월동안 함께 당 지켜온 동료 정치인으로서 이 후보께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한편 송 대표는 앞서 경선 갈등상황에서 나온 자신의 '일베 발언' 논란에 대해선 사과했다. 송 대표는 이낙연 후보 지지자 등을 향해 "상처와 상실감에 대해 위로와 사과 말씀드린다"며 "우리 모두가 함께 극단적 형태를 지양하고 함께 상처를 내지 않고 하나가 될 수 있는 민주당이 되도록 저부터 솔선수범 노력하겠다"고 봉합에 나섰다.

그러면서 "얼마나 저희가 지난 노무현 대통령님을 보내고 나서 눈물로 보냈던 세월인 지 다시 생각하면서 용광로 선대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