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김기현 "행안위 국감, 이재명 주연 적반하장식 궤변대행진"

조세일보 | 조혜승 기자 2021.10.19 10:12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국민을 우습게 보고 국감서 12번 비웃은 이재명"

"국감이 조국 사태와 닮아"

"조폭 연계 인물이 대통령이 돼선 안 된다는 것이 자명한 이치"

조세일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전날 출석한 경기도 국정감사에 대해 "행안위 국감은 민주당이 연출하고 이재명이 주연한 적반하장식 궤변대행진"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국민의힘 김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국감 본래 취지와 정반대로 이재명 후보를 비호하기 급급해 감사가 아니라 감싸기를 했다"고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이 지사는 절대다수 국회 의석이라는 완력을 악용해 증인 참고인 채택을 일절 불응하고 자료 제출을 철저히 막아 진실을 원천봉쇄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서영교 행안위원장은 최소한 중립성도 지키지 않은 채 이 후보에게 잘 보이기 위한 것인지 몰라도 피감기관장에게 무한정의 발언 시간을 허용했고, 이 지사는 절대다수 호위 무사 경호 아래 마치 개선장군이라도 된 양 꺼지지 않는 마이크를 창으로 삼아 궤변과 비웃음으로 일관했다"며 서 위원장의 발언 시간 분배와 이 지사의 태도를 동시에 문제삼았다.

그는 "이 후보의 수감 태도는 A를 물으면 B를 답하는 동문서답에 모른다 처음본다 잡아떼기, 기승전 이명박근혜 국힘 정권 탓하기, 훈계하기, 협박하기의 무한 반복"이라면서 "엄청난 비리에 분노하는 국민을 우습게 봤으면 국감에서 12번이나 비웃음을 보낼 수 있나"라고 거듭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어제 국감은 조국 사태와 많이 닮았다는 생각이다. 조국 사태 당시 민주당은 의총 거짓말로 김영란법 위반 문제 제기하면서 국회를 당시 조 장관 후보자에게 내줬다. 당시 '셀프 청문회'는 거짓말로 점철된 조국의 시간"이라면서 "조 전 장관은 민주당이 깐 무대에서 국민을 기만한다는 확신의 찬 거짓말로 국민을 속이려 했지만 조 일가 거짓말 얼마 가지 않아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조 전 장관이 청문회 당시 자녀의 진단서 대신 페북 캡처본을 제출하는 등 자료 제출을 불성실하게 한 것과 이 지사가 사생활, 자치 운운하며 핵심 자료의 제출을 거부한 것이 이와 다를 것이 없다고 그는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전방위적 조력과 비호로 특검 지연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은 그만큼 더 커질 것"이라며 "송영길 대표가 이재명 당선도 새로운 정권이라는 얄팍한 속임수 궤변을 내놓는다고 국민 속을 줄 안다면 커다란 오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조폭과 깊은 연관을 맺은 조폭 연계 인물이 이 나라 대통령이 돼선 안 된다는 것은 자명한 이치"라며 "이 후보가 희죽거리면서 적반하장 궤변을 할수록 저런 사람이 대통령이 안 된다는 국민의 확신이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국감 대책 회의에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해 추경호, 한기호, 강민국, 전주혜, 태영호, 엄태영, 김형동, 김승수, 강기윤, 송석준 의원이 참석했다.

한편 민주노총이 오는 20일 총파업을 예고한 것과 관련, 김 원내대표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하루하루 폐업 위기로 내몰리고 있다. 그런데도 민노총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7월 이어 대규모 불법파업 예고해 너무나 이기적인 막무가내식이 아닐 수 없다"라며 "이런 이기적으로 정치적 영향력 확보하려는 민노총의 정치파업은 절대 용납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민노총은 지금이라도 총파업을 철회하고 정부도 민노총 눈치보기 그만하고 불법 파업을 단호하게 대처하라"고 촉구했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