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카카오뱅크, "중신용대출 고객 63% 고금리 대출 상환에 사용"

조세일보 | 임혁 선임기자 2021.11.29 11:33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금리부담 줄이고 신용점수도 상승...일석이조 효과

조세일보
◆…사진=카카오뱅크 제공
 
카카오뱅크에서 중신용대출을 받기 전 비은행권 대출이 있던 고객 10명중 6명은 대출금 전부 또는 일부를 고금리 대출 상환에 사용했으며 그 덕분에 평균 7~30점 가량 신용점수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지난 8월 한 달간 카카오뱅크에서 중신용대출과 중신용플러스대출을 받은 고객 가운데 대출 실행 당시 저축은행·캐피탈·카드사 등 비은행 대출을 보유한 고객은 2만1100명에 달했다.

그러나 8월말에는 2만1100명 가운데 63%인 1만3200명의 비은행권 대출잔액이 감소했다. 중신용대출을 받은 고객은 평균 490만원, 중신용플러스대출 고객은 360만원이 줄었다. 카카오뱅크는 이들이 대출 이후 절반 정도를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비은행 대출 상환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했다.

8월에 중신용대출과 중신용플러스 대출을 받은 고객들의 평균 금리는 각각 연 5.7%와 9.5%로, 12~15%대 내외인 저축은행이나 캐피탈, 카드사의 각 업권별 평균대출금리보다 낮았다. 이 고객들의 총 상환금액은 559억원 가량이다.

또한 비은행 대출을 일부 또는 전부 상환한 고객의 경우 고금리 대출감소에 따라 신용점수가 상승했다. 비은행권 대출이 감소한 중신용대출 고객의 경우 평균 신용점수(KCB 기준)가 736점에서 766점으로 30점 가량 상승했으며, 중신용플러스대출은 660점에서 667점으로 올랐다.

카카오뱅크에서 중신용대출과 중신용플러스 대출을 받은 이후에도 비은행 대출을 유지한 고객 비율은 27.0%였으며, 증가한 경우 10% 미만으로 집계됐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카카오뱅크의 중·저신용고객을 위한 대출상품을 이용하면 대출이자 부담도 줄이고 신용도 향상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6월부터 중저신용 고객을 위한 새로운 신용평가모형을 적용했으며, 중저신용고객 대출 한도를 1억원으로 상향하는 등 본격적인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에 나서고 있다. 7월말 10.9%였던 무보증 신용대출 잔액 대비 중저신용자 잔액 비중은 10월 14.6%까지 확대됐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2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