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국힘, "이재명 백현동 1223가구 주민에 석고대죄해야"

조세일보 | 염재중 기자 2021.12.01 15:02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이재명 캠프 MZ세대 청년 과학인재 4명 인재영입발표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민령 뇌과학자, 최예림 딥러닝 인공지능 연구자, 이 후보, 김윤기 AI 개발자, 김윤이 데이터전문가. (이재명 페이스북)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성남시장 시절 허가해준 백현동 아파트에 대해 주민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며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1일 논평을 통해 "성남시가 백현동 50미터 옹벽아파트의 사용승인을 해 주지 않고 있는데, 옹벽이 78도 각도로 아파트 쪽으로 향하고 있는 안전성 문제가 검증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주민들의 불편에 대해 문제제기가 있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지금 가장 시급한 것은 1223가구 아파트 주민들의 안전과 재산권 행사 문제"라며 "사태가 이 지경까지 왔지만,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백현동 50미터 옹벽아파트 인허가의 최종 책임을 질 사람은 바로 '이재명 후보'"라며 이 후보를 소환했다.

전 대변인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자연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나 용도지역을 풀어주는 바람에 사업자에게 약 4000억원에 달하는 특혜가 주어졌다"며 "이 후보의 성남시장 선거 선대본부장 출신 시행사 임원 김 모씨는 사업 인허가 과정에서 개발업자로부터 2억 3000만 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고,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과 핵심측근 정진상도 인허가 서류에 결재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 후보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그는 "이 후보 측근들이 금품과 아파트 분양권을 받고 사업 당사자들이 4000억 원의 특혜를 받는 동안, 그 피해는 고스란히 입주민들에게 돌아갔다"며 "시민의 안전과 재산권을 위험에 빠트린 대가로 이 후보의 측근들은 금품을 나눠가진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어 "이 후보는 백현동 1223가구 주민들 앞에 엎드려 석고대죄해야 마땅하다"며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당장 특검을 받아들여 죄를 밝히고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2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