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홍남기 "10월보다 더 오른 물가 12월엔 둔화…연간 2.3~2.4%"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2021.12.02 08:09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생활 물가 최대한 안정적 관리에 모든 정책수단 동원할것"

yunhap
◆…마트 방문한 경제부총리 [공동취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월 소비자물가가 10월에 비해 오름폭이 확대될 것"이라고 2일 말했다.
 
이는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3.2%보다 높다는 의미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석유류 가격 상승과 외식·가공식품, 채소류 가격 상승 등으로 10월에 비해 오름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전 세계적인 물가 오름세 속에 우리는 주요국 대비 낮은 수준"으로 "12월에는 국제유가 상승세 진정, 유류세 인하 효과, 김장 조기 종료 등으로 상승 폭이 둔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부총리는 "10월까지 누적 물가 상승률이 2.2%로 연간으로 한국은행(2.3%),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4%) 전망치와 유사한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홍 부총리는 "12월 내내 서민들의 생활물가가 최대한 안정적으로 관리되도록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정부는 유류세 인하 효과 신속 반영을 위해 자영주유소 가격 인하를 독려하고 일부 도심 내 알뜰주유소 확대를 위해 현행 1㎞인 이격거리 요건을 폐지하기로 했다.
 
농·축·수산물 할인쿠폰 규모를 확대하고 12월 중 가격급등 원재료에 대한 할당관세 확대 규모 확정, 면세농산물 의제매입세액 공제율·한도 특례기한 2년 연장 등 조처를 하기로 했다.
 
물가동향을 경제중대본회의 정례 안건으로 올리고 분야별 물가 부처 책임제 도입, 지자체 물가상황실(TF) 가동 등 내년 상반기까지 물가 대응 역량을 총집중해 나가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10월 산업생산·투자 지표에서 보듯이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코로나 돌파 감염 확대,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 등으로 경기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라면서 "경기 회복 흐름을 이어가기 위한 내수·투자·재정집행 등 막바지 대응에도 총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항공·면세업계 지원을 위한 공항시설 사용료 및 상업·업무용 시설 임대료 감면 기간을 내년 6월까지 6개월 연장하는 방안도 강구하기로 했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2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