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이준석, 커플 전투복으로 尹 지원…지지층에 "빨간 옷 입고 와 달라"

조세일보 | 임재윤 기자 2021.12.05 13:15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와 부산에서 함께 입은 빨간색 커플 후드티를 '전투복'으로 표현했다.

이 대표는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4일 윤 후보와 울산에서 부산 방문을 확정한 뒤 어떤 비단주머니를 풀어볼까 고민했다"면서 "예비후보 기간 후보와 젊은 세대가 만날 때 입을만한 전투복을 선보였는데 한 달 전 만들어둔 옷으로 서울에서 긴급히 수송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선명한 붉은 색상은 군중 속에서 바로 눈에 띌 수 있게 하기위한 선택이고 함께 선명하게 보일 수 있는 노란 궁서체 문구는 글자에 대한 집중도를 높이기 위한 선택"이라며 "이번에는 후보와 함께 입고 콘셉트를 선보였지만 앞으로 후보가 가는 곳마다 붉은 색상 옷에 노란 글씨로 자신의 의상을 만들어 입고 오는 이들을 현장에서 모시고 메시지의 의미를 널리 알리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인터넷에 이런 후드티를 제작해주는 곳들이 있다"며 "세상에 던지고 싶은 메시지를 담아 달라"고 말했다.

또 "선거법상 후보의 이름, 정당명, 기호, 지지호소 등이 들어간 내용은 안 된다"면서 "세상에 대한 분노, 기대, 다짐, 희망 등을 자유롭게 표현해서 입고 와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와 윤 후보는 소위 패싱 논란 등 갈등이 빚어졌으나 4일 울산에서 회동한 끝에 공감대를 이루고 극적 타협에 성공했다. 이후 이날 부산에서 앞에 '사진 찍고 싶으면 말씀주세요'라고 적힌 빨간 후드티를 함께 입고 본격적인 선거 운동의 첫 발을 디뎠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2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