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주호영 "당 일각의 5.18 폄훼와 모욕...매우 죄송"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0.05.17 09:55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5.18 40주기 맞아 통합당 지도부 공식 사과
"아물어가던 상처 덧나게 했던 일들도 또렷이 기억"...광주 방문 예정
'5.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 처리에 힘 모으겠다" 약속도

조세일보

◆…5.18 망언 공식 사과하는 주호영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6일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앞두고 일부 자당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주 원내대표와 지도부는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tv 방송 캡처)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6일 "이유를 막론하고 5·18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하셨던 모든 국민 여러분께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까지 상정됐던 자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5·18민주화운동 관련 망언에 대해 당 지도부가 공식적인 사과를 한 셈이다.

주 원내대표는 5.18민주화운동 40주기 이틀 전인 이날 입장문을 통해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어 왔고, 아물어가던 상처를 덧나게 했던 일들도 또렷이 기억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개인의 일탈이 당 전체의 생각인 양 확대·재생산돼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키는 일을 다시 반복해선 안 된다"고 이들의 일탈임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5·18을 기리는 국민 보통의 시선과 마음가짐에 눈높이를 맞추고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5·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을 처리에 힘을 모으겠다고 약속했디. 이는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 민주화운동유공자유족회', '5·18 민주화운동공로자회'등 관련 단체들을 법정 단체화해 예산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는 그러면서 "5·18 민주묘역을 조성한 것도, 5·18 특별법을 제정해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한 것도, 모두 고 김영삼 대통령의 문민정부에서 시작됐다“며 ”통합당은 그 YS의 정신을 이어받은 유일한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5월 18일 황교안 미래통합당(당시 자유한국당) 대표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강행했으나 오월 유족을 비롯한 광주시민들의 거센 반발로 기념식장에서 분향을 하지 못한 채 돌아온 바 있다.

당시 황 대표는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 도착했으나 수백명의 광주시민들과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황 대표와 당 지도부를 향해 물세례를 퍼붓는 등 거친 행동을 했다.

황 대표는 아수라장 속에서 가까스로 기념식장에 도착해 분향을 하려 했으나 격노한 참석자들이 몸으로 막아서며 강력 규탄해 결국 분향을 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황 대표는 이후 지난 2월에도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을 언급하며 "1980년 그 때 무슨 사태로 휴교가 되고..."라고 광주민주화운동을 비하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주 원내대표를 포함한 통합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오는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