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리얼미터】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 찬성 43.5% vs 반대 49.5%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0.08.06 10:35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수도권, 반대 응답 많아...비수도권은 찬반 '비등'
주택 소유 형태별로 모두 찬반 '팽팽'

지난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에 대해 찬·반 여론이 팽팽한 가운데, 반대 여론이 다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세일보

◆…(리얼미터 제공)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에 대한 찬·반 여론을 물은 결과, '반대한다'는 응답이 49.5%(매우 반대 31.6%, 반대하는 편 17.9%)를 차지했다.

반면 '찬성한다'는 응답은 43.5%(매우 찬성 22.1%, 찬성하는 편 21.4%)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7.0%다.

권역별로 TK(대구·경북)과 PK(부산·울산·경남) 그리고 서울에서 반대 응답이 절반 이상으로 집계됐다. 경기·인천도 반대 응답이 높았다. 반면 호남권(광주·전라)에서는 찬성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충청권(대전·세종·충청)은 찬성이 조금 높게 나왔다.

구체적으로 TK(반대 58.7% vs 찬성 33.3%)과 PK(57.8% vs 38.1%), 서울(52.5% vs 42.0%), 경기·인천(48.5% vs 39.3%)로 반대 응답이 많았다.

반면 호남권(21.2% vs 74.3%)은 찬성이 압도적이고, 충청권(46.2% vs 51.3%)에서는 찬성이 다소 앞섰다.
 
또한 수도권에서는 반대 50.0% vs 찬성 40.3%로 반대 응답 비율이 높았으나 비수도권에서는 반대 49.0% vs 찬성 46.7%로 팽팽했다.

주택 소유형태별로는 찬반이 비등하게 집계됐다. 자가(반대 51.0% vs 찬성 43.1%), 전세(반대 51.7% vs 찬성 46.4%) 그리고 월세 및 사글세(반대 42.3%, 찬성 38.6%)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4~5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만5767명에게 접촉해 최종 1000명이 응답을 완료(응답률 6.3%)했다.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