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김종인, 5.18묘역서 무릎 꿇고 “부끄럽고 또 부끄럽다"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0.08.19 13:44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사과문 발표하며 울먹 "역사 매듭 풀고, 미래로 나가는 계기되길"
신군부 재무위원 활동에 대한 반성과 5.18 망언 자당 의원 비판도

조세일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은 19일 오전 취임 후 처음으로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한 뒤 방명록에 "5·18 민주화 정신을 받들어 민주주의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고 적었다. 이어 '민주의 문' 앞에서 사과문을 낭독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은 19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무릎을 꿇고 자신이 직접 작성한 사과문을 읽었다. 자신이 늦게 찾아온 것과 일부 자당 인사들의 5.18 망언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한 셈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취임 이후 처음으로 광주를 방문,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방명록에 "5·18 민주화 정신을 받들어 민주주의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고 적었다. 이어 '민주의 문' 앞에서 사과문을 낭독했다.

김 위원장은 "소위 참회와 반성이 오늘의 호남의 오랜 슬픔과 좌절을 쉬이 만들 수 없다는 것은 알지만 5.18 민주 영령과 광주 시민 앞에 부디 이렇게 용서를 구합니다"며 "부끄럽고 또 부끄럽습니다.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너무 늦게 찾아왔습니다. 벌써 100번이라도 사과하고 반성했어야 마땅한데 이제야 그 첫걸음을 떼었습니다"라고 참회했다.
 
그러면서 "작은 걸음이라도 나아가는 것이 한걸음도 나아가지 않는 것보다 낫다는 빌리 브란트의 충고를 기억합니다"라며 "5.18 민주묘역에 잠들어있는 원혼의 명복을 빕니다. 아물지 않은 상처를 부둥켜안고 살아가는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1980년 5월 당시를 회상한 뒤 "위법 행위의 직접 참여도 문제지만 알고도 침묵하거나 눈감은 행위, 적극 항변하지 않는 소극성 역시 적지 않은 잘못"이라며 "역사의 법정에선 이것도 유죄입니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이어 자신이 신군부에서 재무분과 위원으로 일한 데 대해서도 "그동안 여러 기회를 통해 그 과정과 배경을 말씀드리며 용서를 구했지만 결과적으로 그것은 상심에 빠진 광주 시민, 군사정권에 반대했던 국민들에게는 쉽게 용납하기 어려운 선택이었습니다"라며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머리를 숙였다.

또한 자당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서도 "5월 정신을 훼손하는 일부 사람들의 어긋난 행동에 저희당은 엄정한 회초리를 들지 못했습니다. 저희당의 일부 정치인들까지 그에 편승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습니다"라며 "표현의 자유란 명목으로 엄연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할 수는 없습니다. 그동안의 잘못된 언행에 당을 책임지는 사람으로서 진실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그러면서 "민주화 유공자 여러분께도 진심어린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드립니다"라며 "제 미약한 발걸음이 역사의 매듭을 풀고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향해 나가는 작은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김종인 위원장의 '광주발표문' 전문이다.

5월 영령과 광주 시민들게 말씀드리겠습니다.

비상계엄이 전국으로 확대된 1980년 5월 17일 저는 대학연구실에 있었습니다. 그 이틀 전 학생들이 시위를 중단할 것이라는 발표를 듣고 밀려있는 강의 준비에 열중하던 중이었습니다.

광주에서 발포가 있었고 희생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은 얼마간의 시간이 지난 뒤에야 알게 되었습니다. 위법행위에 직접 참여하는 것도 잘못이지만 알고도 침묵하거나 눈 감은 행위, 적극 항변하지 않은 소극성 역시 작지 않은 잘못입니다. 역사의 법정에서는 이것 또한 유죄입니다.

신군부가 집권하고 만든 국보위에 저는 재무분과 위원으로 참여하였습니다. 그동안 여러 기회를 통해 그 과정과 배경을 말씀드리며 용서를 구했지만 결과적으로 그것은 상심에 빠진 광주 시민, 군사정권에 반대했던 국민들에게는 쉽게 용납하기 어려운 선택이었습니다. 다시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6.25 전쟁 당시 저는 북한군의 총칼에 할머니를 잃었습니다. 학살을 피해 밤마다 거처를 옮기며 지내야 했습니다. 바람소리에도 신경이 곤두서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런 경험을 통해 저는 쫓기는 자의 공포와 고립된 자의 좌절을 알고 있습니다.

80년 5월 광주에서 끔찍한 일이 벌어진 후 호남주민들이 겪었을 고립과 슬픔의 감정 또한 그에 못지않을 것입니다. 광주에서 그런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났음에도 그것을 부정하고 5월 정신을 훼손하는 일부 사람들의 어긋난 바람과 행동에 저희당은 더욱 엄중한 회초리를 들지 못 했습니다.

저희당의 일부 정치인들까지 그에 편승하는 듯한 태도까지 보였습니다. 표현의 자유라는 명목으로 엄연한 역사적 사실까지 부정할 수는 없습니다. 그동안의 잘못된 언행에 당을 책임지는 사람으로서 진실한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대한민국은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룬 나라입니다. 2차대전 이후 식민지에서 해방된 국가 가운데 자신을 지배한 과거 제국주의 국가와 대등하게 어깨를 견주게 된 나라는 우리 대한민국이 유일합니다.

그것은 세계 어느 나라 국민보다 성실하게 노력하고 정의롭게 행동한 우리 국민의 땀과 눈물의 결실입니다. 산업화와 민주화는 지금 우리를 지탱하는 소중한 양대기둥입니다. 어느 하나도 간단히 부정할 수는 없습니다.

그렇게 자랑스러운 역사의 과정에 적지 않은 희생과 고통이 따랐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것이 상처로 남아 아직도 낡은 이념 대립을 계속하며 사회적 통합과 발전에 방해가 되고 있습니다.

역사의 화해는 가해자의 통렬한 반성과 고백을 통해 가장 이상적으로 완성될 수 있지만 권력자의 진심어린 성찰을 마냥 기대할 수는 없는 형편에서 그 시대를 대표하여 제가 이렇게 무릎을 꿇습니다.

소위 참회와 반성이 오늘의 호남의 오랜 슬픔과 좌절을 쉬이 만들 수 없다는 것은 알지만 5.18 민주 영령과 광주 시민 앞에 부디 이렇게 용서를 구합니다.

부끄럽고 또 부끄럽습니다.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너무 늦게 찾아왔습니다. 벌써 100번이라도 사과하고 반성했어야 마땅한데 이제야 그 첫걸음을 떼었습니다.

작은 걸음이라도 나아가는 것이 한걸음도 나아가지 않는 것보다 낫다는 빌리 브란트의 충고를 기억합니다. 5.18 민주묘역에 잠들어있는 원혼의 명복을 빕니다. 아물지 않은 상처를 부둥켜안고 살아가는 유적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민주화 유공자 여러분께도 진심어린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드립니다. 제 미약한 발걸음이 역사의 매듭을 풀고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향해 나가는 작은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2020년 8월 19일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김종인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