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靑 "대통령이 '종전선언, 평화' 이야기하면 안되나"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0.10.08 16:17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대통령, 종전선언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뗄 수 없는 부분 강조"
"영상 언제 녹화했는지는 지엽적 문제...다만 전달된 날짜는 6일"

조세일보

◆…청와대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코리아소사이어티 행사에 보낸 영상메시지에서 거듭 종전선언을 촉구한 데 대한 야당 및 언론의 비판과 관련, "종전선언, 평화를 이야기하면 안되는 건지 묻고 싶다"고 강력 반박했다. 청와대 정문 전경(자료사진)

청와대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코리아소사이어티 행사에 보낸 영상메시지에서 거듭 종전선언을 촉구한 데 대한 야당 및 언론의 비판과 관련, "(대통령이)종전선언, 평화를 이야기하면 안되는 건지 묻고 싶다"고 강력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떤 (언론)보도에 의하면 '또 종전선언' 표현을 쓰는데 대한민국 정치 지도자가 우리가 나가야 할 방향, 평화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 어떤 점에 있어서 그런 표현으로 기사화 하는지 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종전선언은 어쨌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주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한 뒤, "평화와 뗄 수 없는 부분이고,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으로 대통령이 다시 한번 강조한 것으로 생각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문 대통령 영상 메시지가 우리 공무원 피격 전 녹화한 거냐'는 질문엔 "소모적인 논란에 종전선언이나 한반도 평화 문제에 대해 휩싸이고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라면서 "구체적으로 언제 녹화했는지는 지엽적이라 생각해 구태여 영상 녹화 날짜는 알려주지 않겠다"고 답을 피한 뒤, "다만 전달된 날짜는 6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임신 14주까지 낙태를 허용한 정부 입법안을 둘러싼 찬반 논란에 대해선 "낙태죄 관련 입법은 형법과 모자보건법 소관부처인 법무부가 주무 부처고 국무조정실장 주재 관계부처 회의를 통해 확정된 내용"이라며 "태아의 생명과 여성의 자기결정권 어느 하나 소홀할 수 없는 중대가치인 만큼 실질적 조화를 위해 입법안을 마련했다"고 답변했다.

일부 보도에서 청와대의 의지가 강했다는 점에 대해선 "주관적 표현이라 왈가왈부 하지 않겠다"면서 "다만 의지가 강했다는 뜻이 부처 의사에 반해서 청와대가 밀어붙였다는 거라면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했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