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안철수 "윤석열, 정권교체에 도움되는 역할했으면"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1.03.11 09:08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영입 가능성엔 "정권교체 위해 필요하다면 전화 또는 만날 수 있다"

국힘 입당 관련 "입당 요구라는 게 탈당 요구, 저는 공당 대표" 반발

대선 출마 가능성엔 "5년 공약 내세워...제 의지의 표현"

조세일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0일 오후 'KBS 뉴스9'에 출연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정권교체에 도움 되는 역할,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야권이 승리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되는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사진=KBS2 방송 제공]

4.7 보궐선거 서울시장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정권교체에 도움 되는 역할, 더 가깝게로는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야권이 승리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되는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안철수 대표는 10일 오후 'KBS 뉴스9'에 출연해 '윤석열 전 총장 사태가 보궐선거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이냐'는 질문에 "어떤 분들은 3지대를 이야기하지만, 사실 3지대라는 것도 야권의 큰 범주 안에 속하고 함께 힘을 합쳐서 정권교체를 해야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윤 전 총장을 영입할 의사가 있냐'는 질의에 "민주주의나 정권교체를 위해서 필요하다면 전화하거나 만날 수 있다"고 답했다.

'2011년 서울시장 선거 당시 유력 후보였다 고 박원순 전 시장에 양보한 후 10년이 지나 이번 선거를 어떻게 규정하느냐'는 질문에 안 대표는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이 승리를 하지 못하면 대선도 이길 수 없다"면서 "나라가 바뀔려는 정권 교체가 되어야 된다. 그래서 이번 선거에 제 몸을 던져 나라를 구하겠다. 그런 심정으로 나왔다"고 결의를 보였다. 

'서울시장에 당선되더라도 임기가 1년 정도로 빠듯한데 가장 우선적 시정 과제'를 묻는 질의엔 "두 가지다. 죽고 사는 문제, 먹고 사는 문제다"라면서 첫 번째는 코로나 방역이고 두 번째는 부동산·주택공급·규제완화 등을 꼽았다.

코로나 방역과 관련해선 "저는 의사 출신이기도 해서 누구보다도 서울시민들을 안전하게 보호할 자신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부동산 공약과 관련해선 "주택공급 74만6천호, 또 한쪽으로 규제를 완화하는 문제, 그리고 재산세 시계를 2020년에 고정시키는, 그래서 아무리 세금이 오르더라도 지방세율을 낮춰서 같은 세금을 내게 할 수 있는 그런 공약들이다"라고 강조했다.

오세훈 후보나 다른 후보에 비해 많은 주택공급 공약을 내 세운 점에 대해선 "전문가들과 함께 서울 시내 곳곳을 살펴보고 가능한 숫자를 뽑았다"면서 "그래서 70만호도 아니고 80만호도 아니고 76만6천호"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여러 경제지 중에서 한 곳에서 9명의 전문가 중 8명이 제 공약이 '제일 현실 가능하고 합리적이다'라고 평가한 바 있다"고 부연설명했다.

야권 단일화에 대해서는 "급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후보 등록일에는 단일 후보를 등록하는 게 많은 야권 지지자들의 혼란을 없애고 안심시키고 힘을 결집할 수 있는 것 아니겠나"라고 했다.

안 대표는 '지지율이 접전을 보이거나 역전되면 단일화가 논의가 그대로 가는 것이냐'는 질문에 "저는 확실히 이길 수 있는 후보이고, 이길 수 있을지 없을지 불확실한 후보보다 저를 지지해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입당 문제에 대해서는 "입당 요구라는 게 탈당 요구"라며 "저는 공당 대표이고 국민의당은 의원들이 있는 원내정당이고, 당원이 있고, 서울지역에서 10% 지지자가 있는 정당"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당 대표가 탈당해서 다른 당에 가서 경선해서 이긴다고 한들 기존 국민의당에 있는 분들이 제대로 지지하겠냐"며 "야권 전체로 봐서 손해"라고 말했다.

'일각의 대선 출마할 것이라는 추측'에 대해 "저는 5년 공약을 했다. 부동산도 5년 공약 그리고 경제발전 공약도 5년 공약을 했다"면서 "그게 제 의지의 표현"이라고 일축했다.

최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청 도시개발 부서와 SH(서울주택도시공사)도 전수조사하자는 의견에 동의하냐'는 질문에 "철저히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국토부에서 전수 조사하는 방식은 안 된다. 피의자가 검사 위치에 있는 것과 같은 모양이지 않나"라며 "검찰, 경찰, 국세청 합동수사단을 만들어서 접근하고 동시에 감사원에서 감사하는 엄중한 사안이다. SH도 같은 접근 방법으로 조사하겠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