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조세일보 창간 20주년 축사]

안만식 서현파트너스 대표 "조세행정의 바른길 제시하는 정론지"

조세일보 | 2021.04.07 15:0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안만식 서현파트너스 대표.

조세일보의 창간 2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뚝심과 열정으로 조세일보의 오늘을 이끌어 오신 황춘섭 사장님과 임직원 모두에게 더 없는 축하의 말씀을 드립니다.

조세일보가 창간이후 지금까지 시장을 선도하면서 조세정론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음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할 것입니다. 조세일보가 이십 년의 세월 동안 이룬 업적 또한 아무리 칭찬을 해도 지나침이 없습니다.

그동안 조세일보는 납세자의 도우미로서 조세 관련 정보를 충실히 전달해 왔고 때론 조세행정의 감시자로서 바른 조세행정이 이루어지도록 균형 있는 견제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왔습니다.

이제 창간 이후 강산이 두 번 변하는 세월이 지난 현시점에서 청년이 된 조세일보의 앞날을 위해 어떤 길을 가야 하는가? 이 부분을 고민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조세일보가 백년 언론이 되기를 기원하면서 다음에 당부의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첫째는 계속해서 혁신의 아이콘으로 창간의 정신을 이어가시길 당부 드립니다. 조세일보는 아무도 지면 없는 신문을 생각하지 않았을 때 과감히 지면 발행 없는 인터넷 조세신문을 시작하는 모험을 감행했습니다.

당시 조세일보의 행보는 파격 그 자체였고 오늘날의 조세일보가 있도록 하는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조세일보의 행보는 혁신의 아이콘이고 창조적인 DNA 그 자체였습니다. 이러한 조세일보 발전의 원동력은 계속해서 이어져야 합니다. 조세일보가 청년을 이어 장년이 되더라도 젊은 창간 정신을 유지해야 지속적인 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둘째는 조세분야를 특화하고 나아가 회계, 증권, 경제 등 유관분야까지 아우르는 대표언론으로 성장하시길 기원합니다. 조세일보가 조세분야 대표언론이라는 것에 대해서는 아무도 이견이 없습니다. 하지만 청년이 된 시점에서 조세일보가 잘하는 조세분야는 더욱 특화해 발전시키고 나아가 회계, 증권, 경제 등 유관분야를 아우르는 대표언론으로 성장을 고민할 시점이라 생각합니다.

혈액이 신체 모든 부분에 영양을 공급하듯 조세 역시 회계, 증권, 경제 분야 모두에 깊은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회계, 증권, 경제 분야에 저변을 넓히는 데 조세일보 만에 특성을 잘 살려야만 다른 유관언론과 차별화된 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조세일보가 지금까지 잘 해왔듯 기본에 충실하면서 저변을 넓히는 조세일보의 또 다른 힘찬 행보를 응원합니다. 앞으로 백 년 신문이 될 조세일보의 무궁한 발전을 마음 깊이 기원합니다.

서현파트너스 대표 안만식.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