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조세일보 창간 20주년 축사]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 "통합으로 나아가는데 앞장서는 플랫폼"

조세일보 | 2021.04.07 15:0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

조세일보 구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한국세무사회 원경희 회장입니다.

정론을 통해 조세·경제 분야의 다양하고 바른 정보를 제공하며 소통의 장을 열어가는 조세일보가 창간 20주년을 맞이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힘들어하는 이때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각 분야에서의 새로운 변화를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해야 하는 언론의 사명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엄청난 양의 정보와 지식이 빛의 속도로 전달되고 있는 뉴미디어 환경 속에서, 국민들의 알권리 보호와 진실을 전달하는 언론의 역할과 기능은 정말 크다고 아니할 수 없습니다.

이러한 점에서, 지난 20년 동안 조세언론분야에서 선도적 역할을 다하고 사회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며 조세·경제 분야를 정확하게 진단하고 미래의 비전을 제시하는 조세일보의 활동과 성과들은 매우 소중하다고 할 것입니다.
  
조세일보가 구독자 수 100만 명의 전문지로 성장하게 된 배경에는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한 독자들의 평가와 격려가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조세일보가 앞으로도 계속 사업자들과 정부, 그리고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조세‧경제 정론지가 되기를 바랍니다.

저는 이번 창간 20주년을 맞이해 백성들이 억울함이 없게 바르게 소통할 수 있도록 한글을 창제하신 세종대왕처럼, 조세일보가 여론을 정확히 읽고 적극적으로 소통해 배려와 공감, 통합의 시대로 나아가는데 앞장서는 플랫폼이 되고, 함께 상생하고 공동의 번영을 만들어가는 언론 문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어갈 것이라 믿습니다.

그 중심에 황춘섭 대표님이 계시고 임직원 여러분이 계십니다. 조세일보 창간 20주년을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조세일보의 앞날에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한국세무사회 회장 원경희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