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조세일보 창간 20주년 축사]

박종성 한국세무학회장 "명실상부 경제전문매체로 자리매김"

조세일보 | 2021.04.07 15:0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박종성 한국세무학회장.

안녕하십니까? 한국세무학회 회장 숙명여자대학교 박종성 교수입니다.

먼저 조세일보의 창간 2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조세일보는 창간 이후 성장을 거듭해 지금은 구독자 100만 명을 둔 명실상부 경제전문 매체가 되었습니다. 조세전문가들은 물론이고 일반 국민들도 조세일보를 통해 유용한 정보를 얻고 있습니다.

이처럼 조세일보가 조세 및 회계분야에서 영향력 있는 매체로 자리매김하게 된 것은 황춘섭 사장님을 비롯한 임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세금으로부터 자유로운 국민은 없습니다. 그렇지만 조세는 일반인들이 쉽게 접근하기 쉬운 영역이 아닙니다. 세법이 개정되고 조세정책이 변경될 때 그것이 우리의 삶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게 될지를 일반국민들로서는 가늠하기 쉽지 않습니다.

조세 관련 제도가 변경되고 새로운 제도들이 도입될 때 그 파급효과 등을 면밀히 분석하고 국민들에게 알려 올바른 여론이 형성되도록 역할을 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조세일보가 아닌가 싶습니다. 조세일보의 영향력이 커진 만큼 그에 따른 책임도 커집니다.  사회의 공기(空器)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는 조세일보가 되길 앞으로도 기대하겠습니다.

언론사에 따라 사회를 바라보는 시각이 지금처럼 현격히 다른 경우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혼란스러울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물론 언론사별로 철학이나 추구하는 가치관이 다를 수는 있습니다. 그렇지만 언론에 있어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객관성과 공정성입니다.

조세일보는 조세 및 회계라는 전문영역을 다루기 때문에 다른 언론매체들과는 달리 객관적이고 공정한 시각으로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됩니다. 앞으로 50년 100년도 객관성과 공정성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경제전문 매체로 거듭나길 기원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조세일보의 창간 20주년을 축하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한국세무학회 회장 박종성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