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미, 러시아 강력제재 단행…러시아 "보복조치 따를 것"

조세일보 | 정수민 기자 2021.04.16 06:57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외교관 10명 추방, 기업 블랙리스트 추가, 신규 채권 매입 금지 등 대러시아 제재 단행

러시아 "곧 일련의 보복 조치가 뒤따를 것" 즉각 반발

바이든 제재 발표 후 푸틴 대통령 언급하며 "긴장 완화할 때"


조세일보

◆…15일(현지시간) 미 백악관에서 대러시아 제재 단행을 발표하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 <사진 로이터>

15일(현지시간) 미 바이든 행정부가 외교관 10명에 대한 추방을 포함한 대러시아 제재를 단행하자 러시아 측이 즉각 보복 조치를 언급하며 반발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제재 단행 발표 후 긴장을 완화할 때라며 두 나라가 협력할 여지가 남아있다고 말했다.

미 바이든 행정부는 15일(현지시간) 지난해 미 대선 선거 개입 의혹과 솔라윈즈 사태와 같은 사이버 해킹 등에 대응해 러시아 외교관 10명을 추방하는 것과 동시에 러시아 기업들을 블랙리스트에 추가하고 미국 은행들이 러시아 중앙은행, 국부펀드, 재무부로부터 신규 채권을 사들이는 것을 금지했다.

이에 러시아 외교부는 “곧 일련의 보복 조치가 뒤따를 것”이라며 미 대사를 소환하는 등 즉각 반발했다.

러시아는 최근 미 정부 네트워크를 겨냥한 사이버 공격과 지난해 미 대선 개입 그리고 알렉세이 나발니 독살 등에 개입한 사실을 강력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제재 단행 발표 후 이제 러시아와의 긴장을 완화할 때라고 밝히며 여전히 양측이 협력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 대통령을 언급하며 “그와 난 더 멀리 갈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지만 그렇게 하지 않기로 했다”며 “나는 조화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3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 통화해 크림반도와 우크라이나 접경지역 러시아군의 증강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그는 미국이 적대적인 러시아의 행동을 저지하는 동시에 양측 관계를 악화시키고 싶지 않다는 입장을 전하며 미-러 정상회담도 제안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통화 직후 “우리의 목표는 긴장을 고조시키지 않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제공 로이터>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