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서욱 "천안함 사건은 北 소행…재조사 결정 유감"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2021.04.28 17:21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서욱 국방부 장관은 28일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가 천안함 사건에 대한 재조사를 결정했던 데 대해 "유감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이날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대통령이 직접 이 문제를 정리할 필요가 있다'는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의 지적에 "오해가 생길 수 있는 '문서 플레이'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장관은 천안함 재조사 진정이 걸러지지 않고 실제 조사 개시 결정으로 이어진 경위에 대해 "천안함 재조사 건으로 인식하기 어려운 형식으로 문서가 왔고, 실무자가 국방부 민원과 중복 여부만 확인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재조사 사실을 언론을 통해 알았다"며 "업무 체계를 바로 잡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 장관은 천안함 피격 사건을 "북한의 소행"이라 재확인하고, 이번에 재조사 진정을 낸 신상철 씨에 대해 "민관합동조사단 조사 결과를 부정하는, 저희로서는 이해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규정하기도 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관계자의 국방위 출석을 요구했으나, 이인람 위원장이 지난 20일 사퇴했고, 더불어민주당과 의사일정도 합의되지 않아 불발됐다.

위원회는 천안함 사건을 다시 조사해달라는 진정에 따라 지난해 12월 조사 개시를 결정했다가 논란이 커지자 이달 초 기존 결정을 번복했다.
조세일보

◆…서욱 국방부 장관 답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4.28 toadboy@yna.co.kr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