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김부겸 청문회 진통…野 "진중권 부르자" 與 "조국 청문회냐"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2021.04.29 14:5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27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시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은 29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비롯한 '조국 흑서' 공동 저자들을 참고인으로 부르자고 요구했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밝히려면 진 전 교수와 김경율 경제민주주의21 공동대표 등 '조국흑서' 저자들이 청문회에 나와야 한다는 입장이다.

인사청문특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입장문에서 "김 공동대표의 경우 참고인으로 채택되면 출석하겠다고 했는데도 민주당은 '절대 불가'라 한다"며 "참고인 출석을 반대하면 감추고 싶은 게 많다는 점만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앞서 진 전 교수 등 15명의 증인·참고인 명단을 냈다. 이 가운데 '라임 펀드 사태' 연루 의혹이 있는 김 후보자의 딸과 사위를 제외하는 것까지 양보하고 13명을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민주당은 청문회를 정쟁화할 수 있다며 반대의 뜻을 분명히 밝혔다.

한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코로나 위기 시대에 백신 대책이나 민생을 위한 정책 청문회를 해야 하는데 정쟁 청문회를 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다른 의원은 "사실상 '조국 청문회'를 만들겠다는 것인데, 이는 신임 총리 후보자와는 상관없는 문제"라고 비판했다.

여야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 청문회 일정이 애초 예정된 다음 달 3∼4일에서 6∼7일로 밀릴 가능성도 있다.

증인 출석을 위한 출석요구서가 청문회 닷새 전에 송달돼야 하는 점 등을 고려한 것이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