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2030 주택 여론조사]

② 수도권 2030의 2·4대책 반응… '섣부른 결정' 61.9%

조세일보 | 홍준표 기자 2021.05.01 07:0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엠브레인퍼블릭 4월22일~26일 수도권 20~30대 1000명 조사

수도권 2030, LH사태 별개로 2·4대책 추진 '반대' 61.9%

부정적 인식, 유주택 독립가구·유주택 기혼자 상대적 높아

'주거취약계층 주택난 해소 도움' 질문…'기여할 것' 46.9%

조세일보

◆…정부는 지난 2월 4일 2025년까지 서울 32만호를 포함해 전국에 83만6000호의 주택 부지를 추가 공급하는 내용을 담은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수도권에 거주하는 20~30대의 60% 이상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투기 근절 대책이 완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2·4 주택공급대책추진은 '섣부른 결정'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들의 상당수(53.1%)는 정부의 2·4 대책이 청년, 신혼부부 등 주거취약계층의 주택난 해소에 기여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조세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4월 22일부터 26일까지 서울·경기 거주 만 20~39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LH 사태 관련, 2·4 공급대책 추진 방침 평가'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1.9%가 '투기 근절 대책이 미완성인 상태에서 섣부른 결정'이라고 답했다.

조세일보

◆…서울·경기 거주 만 20~39세 남녀 1000명 대상.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 (자료=엠브레인퍼블릭)

'섣부른 결정'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유주택 독립가구(70.9%)와 유주택 기혼자(70.9%)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 불가피한 결정' 응답은 공공임대 거주자(53.7%)와 1인 가구(45.7%), 이념 성향 진보층(49.0%)에서 더 높았다.

조세일보

◆…서울·경기 거주 만 20~39세 남녀 1000명 대상.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 (자료=엠브레인퍼블릭)

정부의 2·4 대책이 청년, 신혼부부 등 주거취약계층의 주택난 해소에 '기여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자도 53.1%에 달했다.

이념 성향 보수층(57.4%)과 유주택 독립가구(60.0%), 유주택 기혼자(59.6%) 등은 2·4 대책이 주택난 해소에 도움이 안 될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2·4 대책이 주거취약계층의 주택난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은 절반이 안됐다.

'2·4 대책이 주거취약계층 주택난 해소에 어느 정도 기여할 것으로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6.9%가 '기여할 것(약간+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답했다.

'기여할 것'이라는 응답은 학생(55.6%)과 월평균 가구소득 200만원 미만(58.6%), 이념 성향 진보층(60.2%)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조세일보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4월 22~26일 서울·경기 거주 만 20~39세 남녀 1000명(온라인 패널)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웹 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조세일보
조세일보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