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전격 사퇴, 이광범 대표도 물러나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2021.05.04 10:47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저의 사퇴 계기로 남양유업에 대한 싸늘한 시선 거두어 주시길 희망"

불가리스 사태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은 남양유업이 홍원식회장 사퇴라는 초강수로 대국민 사과를 대신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은 4일 오전10시 본사 강당에서 진행된 대국민 사과 성명에서  회장직을 전격 사퇴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최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남양유업 불가리스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77.8% 사멸시켰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킨지 3주만에 사퇴입장을 밝힌 것이다.

그동안 단 한번도 홍회장이 대규모 기자회견을 연적이 없어 홍회장의 사퇴는 어느 정도 예견이 되어  있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 역시 사내 이메일을 통해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것으로 알려졌다.

                                              <사과문 전문>

먼저 온 국민이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당사의 불가리스와 관련된 논란으로 실망하시고, 분노하셨을 모든 국민들과 현장에서 더욱 상처받고 어려운 날들을 보내고 계신 직원, 대리점주 및 낙농가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국내 가장 오래된 민간 유가공 기업으로서 국민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제가 회사의 성장만을 바라보면서 달려오다 보니 구시대적인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소비자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이 밖에도 국민 여러분을 실망케했던 크고 작은 논란들에 대해 저의 소회를 밝히고자 합니다. 

2013년 회사의 밀어내기 사건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저의 외조카 황하나 사건, 지난해 발생한 온라인 댓글 등 논란들이 생겼을 때 회장으로서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서 사과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했어야 했는데 부족했습니다. 

이 모든 것에 책임을 지고자 저는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습니다. 최근 사태 수습을 하느라 이러한 결심을 하는 데까지 늦어진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소비자의 외면을 받아 어려움을 겪고 계신 남양의 대리점주분들과 묵묵히 맡은 바 역할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남양유업 임직원분들께도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려서 정말 미안합니다.

모든 잘못은 저에게서 비롯되었으니 저의 사퇴를 계기로 지금까지 좋은 제품으로 국민의 사랑에 보답하려 묵묵히 노력해온 남양유업 가족들에 대한 싸늘한 시선은 거두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살을 깎는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 갈 우리 직원들을 다시 한번 믿어주시고 성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21. 5. 4 남양유업 회장 홍원식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