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수소생산용 '천연가스', 개별소비세 면제 추진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2021.05.11 14:28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이장섭 의원 '개별소비세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석유사업법 개정으로 천연가스에 부과되는 수입부과금도 면제

조세일보

수소경제 조기 정착을 위해 수소생산용 천연가스를 개별소비세 면제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11일 더불어민주당 이장섭 의원(사진)은 이 같은 내용의 '개별소비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국회에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석유화학공업용 원료 등으로 사용하는 석유류 및 산업용 등으로 사용하는 유연탄 등 법률로 정한 물품에 대하여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개별소비세를 면제하고 있다.
 
최근 정부는 기후위기 대응 및 탈탄소 목표 달성을 위하여 대대적인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추진 중에 있으며, 성공적인 수소경제 구축을 위해서는 원활한 수소생산 공급 및 수소생산 원가를 낮추는 것이 중요하다.

정부의 수소경제 로드맵에 따르면 대규모 수소 공급원으로 천연가스 추출방식을 2030년 신규 수소 수요의 50%, 2040년에는 30%를 담당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결국 천연가스 추출 방식의 수소 생산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상황에서 수소 생산원가를 낮추기 위한 대책 마련이 촉구된다.
 
이를 위해선 수소를 만드는데 사용하는 천연가스에 부과되는 개별소비세를 면제하는 세금감면 혜택을 통한 생산비용 절감이 필요하다는 것이 이 의원의 주장,

이 의원은 "이에 수소생산용 천연가스를 개별소비세 면제 대상에 포함해 수소 생산비용 절감을 통한 수소경제의 조기 정착을 지원하려는 것"이라고 개정안 발의 배경을 밝혔다.

한편 이 의원은 석유사업법 개정으로 천연가스에 부과되는 수입부과금도 면제할 방침이다.

현재 차량충전용·산업공정용 수소생산에 사용된 천연가스에는 톤당 2만4242원의 수입부과금을 부과하고 있다. 석유사업법 개정으로 수입부과금을 면제할 경우 공급비용이 차량충전용은 3.7%, 산업공정용은 3.6% 가량 인하될 전망이다.

이장섭 의원은 "에너지 전환 시기에 선도적인 수소경제 구축에 필요한 수소생산의 경제성 확보를 위해 이번 개정안을 준비했다"며 "초기단계인 수소 산업이 제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제도적 지원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