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뉴욕주, 3년간 비트코인 채굴 전면금지법 심의

조세일보 | 백성원 전문위원 2021.05.12 10:17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이미지:비트코인닷컴

미국 뉴욕주가 환경문제를 들어 비트코인의 채굴을 중단시키기 위한 입법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지며 업계는 물론 다른 주정부와 국가에도 영향을 미칠 것인지 주목된다.

현재 뉴욕주 상원위원회에는 3년 동안 비트코인을 금지하는 법안이 계류돼 있으며 뉴욕주 내의 모든 채굴작업이 온실가스 배출량과 야생동물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하기 위한 환경영향평가를 수행토록 하고 있다.

민주당 상원 의원 캐빈 파커(Kevin Parker)가 입안하고 같은 당 상원 의원 레이첼 메이(Rachel May)가 동동 발의한 법안 S-6486으로 현재 상원의 환경보전위원회에서 심의를 진행하고 있다.

입법 취지 설명을 통해 “비트코인 채굴자들은 코인에 굶주린 폭리취득자”라며 “북부 뉴욕주는 최근 채굴자들의 온상이 되었으며 실제 가동 중인 채굴장은 알려진 것보다 훨씬 많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지난 3일(현지시간) 환경보전위원회에 회부 된 법안 S-6486은 “뉴욕의 기후 리더십 및 지역사회 보호법에 따라 행동한다”고 주장하며 “하나의 비트코인이 채굴돼 거래가 이뤄지는 과정에서 소비되는 전력은 평균적인 미국 가장이 한 달 동안 사용하는 전력과 맞먹고 전 세계에서 채굴을 위해 사용되는 전력은 스웨덴의 1년 사용량과 동일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관련 산업의 온실가스 배출이 주법을 위반하는 것은 물론 기후 리더십과 지역사회 보호법 준수에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줄 것이라는 사실은 너무도 명백하고 또한 합리적 추론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잘 알려진 채굴장은 DCG 자회사 파운드리 디지털(Foundry Digital) 뉴욕 로체스터 근처에 채굴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뉴욕에 근거지를 둔 다른 채굴장에 벤처자금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메타메시(metamesh.com) 채굴 컨설턴트 막달레나 그로노프스카(Magdalena Gronowska)는 뉴욕주 의원의 이러한 주장이 사실과 동떨어져 있다며 “법안에는 에너지 사용과 거래에 관한 잘못된 가정과 비트코인의 작동방식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기반으로 채굴업에 피해를 주려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