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류호정 "당신?" 문정복 "야! 감히"…본회의장 고성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2021.05.14 17:11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문정복 "류호정이 무례" 류호정 "어이 없다", 2라운드

조세일보

◆…말다툼하는 정의당 류호정과 민주당 문정복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오른쪽)이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에 대해 항의하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왼쪽)이 문 의원에게 맞대응하고 있다. 2021.5.13 zjin@yna.co.kr

국회 본회의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정복 의원과 정의당 류호정 의원 등 두 여성 의원이 고성을 주고받은 일이 14일 정치권에서 회자됐다.

국회와 각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전날 저녁 김부겸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표결을 위해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는 자진사퇴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를 겨냥해 "외교행낭을 이용한 부인의 밀수행위는 명백한 범죄"라고 발언했다.

그러자 민주당 의석에서는 야유가 터져 나왔고, 본회의를 마친 후 문 의원은 외교관 출신인 같은 당 홍기원 의원과 함께 배 원내대표 의석으로 다가가 항의를 이어갔다.

그러던 도중 문 의원 입에서 "당신"이라는 언급이 나오자 곁에 있던 류 의원이 갑자기 "당신?"이라고 소리쳐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문 의원이 "야", "어디서 지금 감히 목소리를 높여"라고 말하자 류 의원은 "우리 당이 만만한가. 저기(국민의힘)다가는 한마디도 못하면서 여기 와서 뭐 하시는 건가"라고 손가락질을 섞어가며 고성을 이어갔다고 한다.

1967년생인 문 의원은 54세로, 1992년생 29세인 류 의원과 25살 차이가 난다.

설전이 이어지자 민주당 동료 의원들이 문 의원을 데리고 퇴장하며 상황이 가까스로 정리됐다. 정의당은 당일 저녁 배 원내대표 발언 중 '외교행낭' 부분을 삭제했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어제 우리 당 배진교 원내대표의 본회의 의사진행 발언 직후 자리에 찾아와 개인적으로 항의한 것은 심히 부적절하다. 유감을 표명한다"며 문 의원과 민주당의 공식 사과를 촉구했다.

같은 당 장혜영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문 의원님, 동료 의원을 '야'라고 부르면 안 된다. 동료 의원에게 '감히 어디서'라고 말하는 것도 부적절하다"며 "상식 밖의 언사에 대해 공식 사과하라"고 썼다.

이와 관련, 문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 통화에서 "팩트체크를 하러 갔더니, 배 원내대표가 '그러면 왜 후보자가 사퇴했냐'고 되묻더라. 그래서 내가 '그건 당신이 국정운영에 부담이 될까봐'라고 말하려고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의원은 "배 원내대표가 아니라 장관 후보자를 3인칭 존칭 '당신'으로 표현한 건데, 갑자기 류 의원이 '뭐, 당신?'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난리가 났다"며 "무례한 것은 류 의원"이라고 말했다.

류 의원은 "문 의원은 '당신'이 다른 사람을 지칭한 것이라고 하지만, 나는 우리 원내대표한테 말한다고 들었다"며 "또 '어디서 감히'라고 하는 것은 어이가 없었다"며 "우리 당 원내대표에게 찾아와 항의한 데 대해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