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김부겸 총리 "선생님·고3들, 8월까지 백신 접종 마칠 것"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1.05.15 14:52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안전한 등교 보장돼야...올 2학기부터 전면등교 목표, 교육 공백 회복"

"학생들의 학습 결손, 학력 격차, 사회·정서적 결핍 문제가 큰 걱정"

"미증유 시기에 희생·헌신으로 아이들 지키는 선생님들께 깊은 존경"


조세일보

◆…김부겸 국무총리는 스승의 날인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국의 선생님들과 수능을 앞둔 고3 학생들이 8월까지 백신 예방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정부서울청사로 첫 출근하는 김 총리[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스승의 날'인 15일 "유·초·중·고 선생님과 수능을 앞둔 고3 학생들이 여름방학이 끝나는 8월까지 백신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선생님들과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가 보장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등교하지 못해 답답한 학생들과 학교에 보내지 못해 마음 졸이는 학부모님들 역시 어렵고 힘든 시기를 함께 헤쳐가고 있다"며 "힘겹더라도 교육은 계속되어야 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학생들의 학습 결손과 학력 격차, 사회· 정서적 결핍 문제가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년 한 해 원격수업과 방역을 통해 감염 위험을 줄이는 데 주력했다면, 올 2학기부터는 전면 등교를 목표로 교육 공백 회복을 위해 온 힘을 쏟겠다"고 방역 의지를 보였다.

김 총리는 "텅 빈 교실에 홀로 화면을 보며 아이들의 '감사합니다' 인사에 눈시울을 붉히던 선생님의 모습을 뉴스를 통해 보았다"면서 "미증유의 시기에 희생과 헌신으로 아이들을 지키고 계신 전국 60만 선생님들께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격려했다. 

아울러 "작년 우리 70여 년 교육 역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을 했다. 그로부터 1여 년이 흐른 지금, 학업과 방역 모두를 잡기 위한 선생님들의 고군분투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라면서 "온라인 수업을 위해 밤낮으로 손수 콘텐츠를 만들어 올리고, 아이들이 등교하는 날에는 수업은 물론 학교 방역과 생활 지도까지 선생님들의 몫"이라고 안타까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덧붙여 "처음 가는 길이기에 크고 작은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학업을 이어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시는 선생님들의 노고는 그야말로 눈물겨웠다"고 했다.

이와 함께 "아이들과 선생님의 얼굴에 웃음이 활짝 피는 날을 간절히 바란다"며 "정부가 더 살피고 노력하겠다"고 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