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법무법인 세종, 판교 사무소 확장 이전·전문인력 보강

조세일보 | 염재중 기자 2021.06.08 11:14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법무법인 세종 판교 분사무소의 조중일 변호사 (사진=법무법인 세종 제공)
법무법인 세종의 판교 분사무소가 이호연, 박기훈 변호사 등 전문인력을 보강하면서 확장 이전했다. 

세종 관계자는 8일 "최근 대기업이나 사모펀드(PEF)/벤처캐피탈(VC)의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나 인수·합병(M&A)이 활발해지는 추세에 따라, 늘어나는 법률 수요에 더욱 신속하고 종합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판교 분사무소를 확장 이전했다"고 밝혔다.

새로 이전한 사무소는 경기 성남시 유스페이스1 건물에 위치한다.

지난 2018년 5월 세종은 자본력이 부족한 스타트업에게 합리적인 자문료로 높은 품질의 법률서비스를 제공할 목적으로 대형 로펌 중 선도적으로 판교에 분사무소를 개소한 바 있다.

세종 판교 분사무소는 변호사 인력도 대폭 보강하여 개소 때부터 지금까지 판교 분사무소를 이끌어 온 조중일 변호사(연수원 36기)와 판교 분사무소와 서울 본사를 오가며 업무를 총괄하여 온 이경돈 변호사(연수원 18기)를 중심으로 협업하여 더욱 전문화된 법률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예정이다.

그 동안 세종 본사에서 PEF 등 재무적 투자자는 물론 다수의 대기업을 상대로 M&A, 기업지배구조 등에 관한 자문을 제공하던 이호연 변호사(연수원 39기)가 앞으로 판교사무소에 상주해 그간의 업무경험을 바탕으로 IT 기업들과 스타트업 등 초기기업 및 이들 기업에 대한 투자자들에 대한 자문을 제공한다.

또한 박기훈 변호사(변시 5회)가 합류해, 기존 판교 사무소 상주 변호사이자 블록체인, 데이터 등 분야에서 전문성을 보유한 정해성 변호사(변시 6회)와 함께 지원한다.

세종 판교 분사무소는 포티투닷, 버즈빌, 세미파이브 등 유망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카카오, 네이버 등 국내 대형 IT기업부터 IMM인베스트먼트, 소프트뱅크벤처스, 미래에셋벤처투자와 같이 스타트업이나 IT 기업에 대한 투자를 주로 하는 재무적 투자자들까지 다양한 규모의 고객을 대상으로 맞춤형 법률 자문을 제공하며 판교에 진출한 대형 로펌 중 가장 두드러진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로 상반기 시장에서 가장 큰 관심을 받은 거래 중 하나인 카카오의 크로키닷컴 인수 거래를 자문한 바 있고,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뱅크, 카카오M의 투자유치를 진행한 바 있으며, 네이버 기업집단에 대한 자문도 맡고 있다.

또한 소프트뱅크벤처스의 Radish 투자, IMM인베스트먼트의 크래프톤, 위메프, 무신사 투자 등 시장에서 성공적인 투자로 평가 받는 중요한 딜도 자문한 바 있다고 세종 관계자는 소개했다.

세종 판교 분사무소의 조중일 변호사는 "이번 확장 이전 및 인력보강을 통해 매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쏟아지는 판교에서 더욱 신속하고 전문적인 법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출 수 있게 됐다"며 "비즈니스 현장에서 고객과 함께 호흡하면서 법률 시장에서 하나의 브랜드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법무법인 세종 판교 분사무소는 앞으로도 고객의 든든한 동반자로 함께 성장하고, 스타트업과 빅테크기업, IT 기업 등의 성장을 돕는 전진기지 역할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