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트래블 버블' 격리 없이 해외여행 재개

조세일보 | 김은지 기자 2021.06.09 13:27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방역신뢰 국가 간 격리 면제

초기에는 예방접종 완료자 대상 단체여행만 허용

우리나라 및 상대국가 국적사의 직항 항공편 이용

조세일보
◆…<사진: DB>
이르면 7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완료자에 한해 격리 없이 해외여행이 가능해 진다.

9일 문화체육관광부와 국토교통부는 “국내 예방접종율 제고와 연계하여 집단면역이 형성되기 전 과도기에 제한적인 교류 회복 방안으로 방역신뢰국가와 단체여행에 대하여 여행안전권역(트래블 버블)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방역신뢰국가간 격리면제를 통해 일반 여행목적(단체관광)의 국제이동이 재개된다.

여행안전권역(트래블 버블)은 방역 관리에 대한 상호신뢰가 확보된 국가 간 격리를 면제함으로써 일반 여행목적의 국제이동을 재개하는 것으로 정부는 해외이동 제한 장기화로 인해 가중되고 있는 국민 불편 및 관광·항공업계의 어려움을 해소함으로써 국제관광 및 항공시장 회복으로 나아가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여행안전권역(트래블 버블)은 방역신뢰 국가와의 협의를 거쳐 여행안전권역을 합의 한 후 방역상황을 고려하여 구체적인 운영계획에 대해 방역 당국과의 최종 협의를 거쳐 시행할 예정이다.

다만 철저한 방역 관리를 위해 시행 초기에는 코로나19 예방접종 완료자 대상 단체여행만 허용되며 운항편 수 및 입국 규모도 상대국과의 합의를 통해 일정 규모로 제한된다.

여행객은 우리나라 및 상대국가 국적사의 직항 항공편을 이용하여야 하며 단체관광 운영 여행사는 방역전담관리사를 지정하도록 함으로써 관광객의 방역지침 교육 및 준수 여부 확인, 체온측정 및 증상 발생 여부 등을 주기적으로 확인하여 보고하도록 할 예정이다.

그간 문체부와 국토부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국제이동에 제한을 받는 국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국제관광·항공시장 회복을 위하여 싱가포르, 대만, 태국, 괌, 사이판 등 방역신뢰 국가·지역과 여행안전권역(트래블 버블) 추진 의사를 타진해왔다. 싱가포르를 비롯한 다수 국가에서 우리나라와 여행안전권역(트래블 버블) 추진을 희망함에 따라 앞으로 상대국과의 합의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방역 상황이 안정된 국가들과 협의를 거쳐 백신 접종을 완료한 분들에 한해 이르면 다음 달 7월부터 단체 여행을 허용하고자 한다”며 “해외여행은 많은 국민들께서 기대하시는 일상 회복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