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

김영식 회계사회장 "'정도감사'는 양보할 수 없는 원칙"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2021.06.16 10:59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회계개혁 정착 위해 상생협력이 가장 중요"

"회계개혁 폐지는 시기상조…모든 부분에 선순환 이뤄질 것"

"개인적으로 회계사 수가 너무 많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어"

교보생명 풋옵션 분쟁, "법원에서 판단 내려줄 것…양심불량 회원은 축출"

조세일보
◆…한국공인회계사회 김영식 회장이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회계개혁에 따른 기업의 부담 증가에 대해 김영식 한국공인회계사회장은 "코로나 환경에서도 기업 감사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감사시간을 더 투입하는 글로벌 회계법인을 눈여겨 보아야 한다"면서 "어떤 경우에도 '정도감사(正道監査)'는 양보할 수 없는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16일 한국공인회계사회는 김영식 회장 취임 1주년을 맞아 온라인으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김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회계개혁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회계업계와 이해관계자들 사이의 상생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회계업계의 상생을 위해 회장 취임 즉시 상생협력위원회를 발족하고 실천 가능한 사업부터 차근차근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어 "BIG4 회계법인이 가지고 있는 여러가지 발전된 업무 Tool(툴)을 플랫폼에 탑재해 중견회계법인과 중소회계법인이 무료로 공유하면, 기술격차를 해소할 수 있고 업무품질을 레벨업 시킬 수 있다는 구상에서 시작했다"며 "내부회계관리제도 감사 조서서식, 산업전문화 데이터베이스를 플랫폼에 올렸고, 사모펀드감사 조서서식, PA(Private Accountant) 서비스 활성화 등 Tool을 계속적으로 탑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회장은 "회계개혁에 따른 부담증가와 피로를 호소하는 목소리도 있었다"며 "특히, 코로나 충격으로 기업 경영의 어려움이 가중되면서, 정부에서는 정책의 미세조정을 통해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해 왔고, 당분간 이러한 움직임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어려운 때일수록 정도(正道)를 가라는 말을 되새겨야 할 때"라며 "글로벌 회계법인들은 코로나 환경에서 기업 감사에 빈틈이 생기지 않도록 감사시간을 더 투입하는 등, 자구책을 마련하는 것을 눈 여겨 보아야 할 것이다. 어떠한 경우에도 정도감사(正道監査)는 양보할 수 없는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또한 영리부문 외에, 비영리 공공부문에 대한 회계개혁도 국회가 주도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학교법인에 대한 4+2 주기적 지정제가 소관 상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를 통과했고, 공동주택 외부감사에 감사인 선임제도를 개선하는 입법안도 여러 건 마련되고 있다"며 "이들 법안들이 잘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회장 취임 2년차를 맞아 회계사회의 비전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ESG 연구와 현안 대처를 위해 ESG 위원회를 내실있게 운영해 ESG 외부인증과 시장 활성화 방안, ESG 전문가 양성방안 등을 충실하게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펼쳐질 미래 회계환경에 대비해 전산시스템감사, 포렌직서비스, AI 및 Big data 활용 감사기법을 개발하고 충실한 교육을 실시함으로써 변화를 주도해 나가겠다"며 "전근대적인 세대 갈등이 회계업계에서는 일어나지 않도록 기성세대와 신세대가 서로 소통하고 상생할 수 있는 환경도 탄탄하게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서 김 회장은 최근 부쩍 늘어난 회계사 최소선발인원과 관련해 "정부 입장에서 일자리 창출 문제 때문에 부득이하게 1100명을 2년 연속 유지한 것으로 보고 받았다"며 "1차 시험 지원자가 지난해 대비 24% 증가했다. 정부는 응시자가 늘었기에 선발인원을 늘리자고 주장할 수 있지만 우리는 내부 자료 분석 통해 얼마나 회계사가 필요한지 분석해 볼 것이다. 개인적으로 회계사 수가 너무 많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회계개혁 폐지론에 대해선 "주기적 지정제로 인한 효과가 경제적으로 볼 때나 국가신인도로 볼 때나 모든 손실을 커버할 수 있다"며 "실질적으로 감사보수가 늘었다고 폐지를 주장하는 것에 대해 '선진국의 기로에서 후퇴하고자 하는 거냐'고 반문하고 싶다. 모든 부분에 대해 선순환이 이뤄질 것이다. 아직은 시기상조다"라고 말했다.

이어 "회계개혁 최종목표는 감사인과 기업, 감독당국, 투자자 등 관계자가 모두가 만족하는 상생의 경제 생태계를 만드는 데 있다"며 "기업들은 주기적 지정제로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지만 결국엔 서로 윈윈할 것이라는 확신이 있다. 감사보수 평균 30% 올라갔는데 비정상의 정상화를 위한 과정으로 봐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논란이 된 교보생명 풋옵션 분쟁에 대해선 "내용을 구체적으로 알 수 없지만 언론보도 내용이 맞다면 할 말이 없다"며 "그런데 삼덕회계법인과 인진회계법인이 무엇이 아쉬워서 그랬는지 묻고싶다. 이번 건은 신창재 회장과 두 군데 FL 간의 옵션계약이지 교보생명 법인과는 상관이 없다. 사인 간의 옵션계약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법원에서 적절하게 판단을 내려줄 것"이라며 "회원들의 윤리의식을 강화하는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양심불량 회원은 축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