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이달에만 53% 올랐다"…카카오게임즈 '오딘 효과 무섭네'

조세일보 | 한경닷컴 제공 2021.07.22 07:39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카카오게임즈(88,400 +5.36%)가 신작 게임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흥행에 힘입어 이달 들어 주가가 50% 넘게 올랐다. 증권가에서는 “카카오게임즈가 대형 회사로 발돋움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달에만 53% 올랐다"…카카오게임즈 '오딘 효과 무섭네'21일 코스닥시장에서 카카오게임즈는 5.36% 오른 8만8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달에만 53.74% 급등했다. 오딘은 북유럽 신화를 모티브로 한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지난달 29일 서비스를 시작한 직후 애플 앱스토어 1위를 기록했다. 지난 2일에는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도 오랜 기간 1, 2위를 지킨 리니지M과 리니지2M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오딘의 개발사는 라이온하트 스튜디오다. 카카오게임즈는 유통(퍼블리싱)을 맡았다. 카카오게임즈는 라이온하트 지분 21.58%를 보유한 2대주주다. 최대주주는 김재영 라이온하트 대표다.

최근에는 카카오게임즈가 라이온하트의 최대주주로 올라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018년 1차 투자로 8%대 지분을 사들인 카카오게임즈는 지난해 지분율을 늘리며 콜옵션(지분 매입 권리) 조항을 계약서에 넣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카카오게임즈가 콜옵션을 행사해 최대주주 및 기타 주주로부터 주식을 추가 매입하면 지분율이 40~50%에 달해 최대주주가 된다”고 설명했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라이온하트가 카카오게임즈의 연결 편입 회사가 되면 오딘에 대한 지식재산권(IP)과 막강한 개발력을 카카오게임즈가 갖는다”며 “의미 있는 수준의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NH투자증권은 카카오게임즈의 올해 영업이익이 작년 대비 151% 늘어난 1666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영업이익은 2482억원으로 올해보다 49%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딘이 2~3년 이상 장기 흥행할 것이란 예상이 깔렸다. 리니지M 등 국내 모바일 시장에서 상위권을 오랫동안 유지했던 게임들의 매출이 고점 대비 30%까지 하락하는 데 평균 36개월이 걸렸다는 게 이 증권사의 설명이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