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차기대선 경제분야 여론조사] (2차) ①

중점과제 1위 '경제발전·일자리 확대', 2위 '서민 주거안정'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1.09.16 09:0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엠브레인퍼블릭, '차기 대선 경제분야 국정과제 2차 여론조사' 결과

전체의 38.2%, '경제발전·일자리 확대' 국정과제 1순위 꼽아...1차 조사와 같아

30대는 '경제발전·일자리 확대'보다 '서민 주거안정' 더 우선...현 세태 반영

차기 대통령 선거에서 중점적으로 다루어야 할 경제분야 국정과제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응답자들은 '경제발전과 일자리 확대'를 1순위로 꼽았다. 그 다음으로 '서민 주거안정'과 '부의 양극화 해소'를 꼽았다.
 
조세일보
◆…[통계 = 조세일보, 엠브레인퍼블릭 / 그래픽 = 서윤영]
 
조세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10일∼14일 나흘간 전국 거주 만 18~69세 1007명(남 : 511명, 여 : 49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선 경제분야 국정과제 여론조사'(2차)에서 가장 중점적으로 다뤄야 할 과제가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서 '경제발전과 일자리 확대'가 38.2%로 1순위로 나왔다.

그 다음으로 전체 응답자 중 27.8%가 '서민 주거안정'을 꼽았다. 이어 '부의 양극화 해소'(12.6%), '경제위기 관리체계 확립'(10.7%), '금융시장 안정'(5.4%), '재정 건전성 강화'(5.1%)의 순서로 지목했다. '노사관계 개선'은 0.2%로 8개 항목 중 응답비율이 가장 낮았다.

이같은 인식은 지난 6월에 실시한 1차 여론조사결과(조세일보, 엠브레인퍼블릭)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다만, '서민 주거안정'이 중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지난 1차 조사 때보다 상승하고, '부의 양극화 해소'는 다소 하락했다. 그외 ▲경제발전과 일자리 확대 ▲경제위기 관리체계 확립 ▲금융시장 안정 ▲재정 건전성 강화 등 항목은 지난 1차 조사와 거의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
조세일보
◆…[통계 = 조세일보, 엠브레인퍼블릭 / 그래픽 = 서윤영]
 
구체적으로 '서민 주거안정' 응답 비율은 27.8%로 지난 1차 조사 결과(22.0%) 대비 5.8%포인트 상승했고, '부의 양극화 해소' 응답 비율은 1차 조사 결과(18.5%) 대비 5.9%포인트 하락했다.

'경제발전과 일자리 확대'(38.2%)와 '금융시장 안정'(5.4%), '재정 건전성 강화'(5.1%)는 1차 조사 결과 때 보다 각각 0.1%포인트, 0.9%포인트, 0.2%포인트씩 상승했고, '경제위기 관리체계 확립'(10.7%)과 '노사관계 개선'(0.2%)는 1차 조사보다 각각 0.2%포인트, 0.9%포인트 하락했다.

◆성별 응답
성별로는 남성은 '경제발전과 일자리 확대' 항목 응답 비율이 35.5%로 여성(40.8%)보다 5.3%포인트 낮았다. 이는 지난 1차 조사 때와는 정반대의 결과로 1차 조사 때는 이 항목을 꼽은 남성(39.9%)이 여성(36.2%)보다 3.3%포인트 높았다.

'서민 주거안정' 항목은 지난 1차 조사와 유사하게 여자가 29.5%(1차 24.4%)로 남자 26.0%(1차 19.8%)보다 3.5%포인트 높았다. '부의 양극화 해소'는 남녀 모두 1차 조사 대비 비중이 낮아졌지만 2차 결과에서 남성(15.6%, 1차 20%)이 여성(9.4%, 1차 17%)보다 높게 나타났다.

'경제위기 관리체계 확립' 항목에서는 남성과 여성 모두 10.%로 나타나 1차 조사 결과 (여성 12.8%, 남성 9%) 와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

◆연령별 응답
연령별로 보면 50대의 47.8%(1차 46.5%)가 '경제발전과 일자리 확대' 항목에 많은 비중을 둔 것으로 나타났다. 60대가 45.2%(1차 45.7%)로 뒤를 이었으며, 30대가 26.3%(1차 24.4%)로 가장 낮았다. 30대는 '경제발전과 일자리 확대'보다 오히려 '서민 주거안정'(39.4%, 1차 28.7%)에 대한 열망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 지역별 응답
지역별로는 대구/경북(50.5%, 1차 47.8%)에서 '경제발전과 일자리 확대'를 가장 중요한 국정과제로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발전과 일자리 확대'에 대한 응답 비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대전/세종/충청으로 31.7%였다. '서민 주거안정' 항목에 대한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강원/제주(35%)로 지난 1차 조사 때 1위인 서울(28.5, 1차 31.3%)보다 높게 나타났다.

◆ 지지정당별 응답
지지정당별로는 국민의당(43.8%, 1차 43.4%)과 국민의힘(42.5%, 1차 43%) 등 보수정당 지지자뿐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도 37.5%(1차 40.4%)로 '경제발전과 일자리 확대' 중요성을 높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차 조사 때 '부의 양극화 해소'를 1순위 과제로 꼽았던 열린민주당 지지자들은 2차 조사에서도 여전히 같은 성향(33.2%, 1차 37%)를 보였다. 다만 정의당 지지자들은 '부의 양극화 해소'에서 '경제발전과 일자리 확대'로 1순위 응답을 전환됐다.

◆이념성향별 응답
이념성향별로는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진보, 중도, 보수 지지자 모두 ‘경제발전과 일자리 확대’를 1순위로 꼽았다. 보수는 38.3%(1차 43.8%), 중도 40.4%(1차 37.8%), 진보 33.8%(1차 33.7%)로 다소 간의 변화는 있지만 국정과제 1순위에 대한 변화는 없었다.

'부의 양극화 해소' 항목에 대한 응답에서 진보는 20.3%로 1차 조사(25.6%) 대비 다소 낮게 집계됐지만 보수와 중도 대비 여전히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자신을 상위계층이라고 밝힌 응답자 중 46.8%(1차 39.9%)가 '경제발전과 일자리 확대'를 가장 중요한 국정과제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중위계층(38.4%, 1차 37.5%)과 하위계층(36.0%, 1차 38.2%)이라고 밝힌 응답자들 역시 '경제발전과 일자리 확대'를 1순위로 꼽았다.

'금융시장 안정'(5.4%), '재정 건전성 강화'(5.1%)와 '노사관계 개선'(0.2%) 등 항목은 타 국정과제 항목 대비 응답 비율이 전체적으로 낮게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조사기관 리서치 패널을 이용한 웹(전자우편으로 메일 발송)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피조사자는 성별·연령별·지역별 인구구성비에 맞게 무작위로 추출됐다. 응답률은 68.9%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어떻게 조사했나
- 조사대상 : 전국 만 18~69세 남녀 1,007명
- 조사기간 : 2021년 9월 10일~13일
- 조사방법 : 패널을 이용한 온라인조사
- 조사기관 : ㈜엠브레인퍼블릭
- 피조사자 선정방법 : 2021년 9월 기준 약 139만명의 조사기관 패널에서 무작위추출
-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 : 2021년 8월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 셀가중 적용
-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에서 ±3.1%p
- 응답률 : 68.9%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