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차기 대선 경제분야 국정과제 여론조사] ⑩

선제적 금융위험 대응 필요성 '동의' 57.9%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1.09.17 07:08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엠브레인퍼블릭, '차기 대선 경제분야 국정과제 2차 여론조사' 결과

[선제적 금융위험대응 부문]
‘동의’ 57.9% 對 ‘동의 않음 ’42.1%...과반 이상 인식

[확대 재정정책 부문]
'부정적' 59.7% 對 '긍정적' 40.3%...부정적 의견 과반

[사회보험료 인상 부문]
'부정적' 68.4% 對 '긍정적'' 31.6%..두 배 이상 격차 나

차기 대선 경제분야 대국민 인식조사에서 '최근 금융불균형 위험이 누적됨에 따라 대출 규제, 금리 인상 등의 선제적 관리가 시급하다'는 정책 기조에 대해 응답자들의 과반이 '동의한다'고 답했다.
조세일보
◆…[자료출처=엠브레인퍼블릭, 조세일보 서윤영 그래픽디자이너]
 
조세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지난 10일∼14일 나흘간 전국 거주 만 18~69세 1007명(남 : 511명, 여 : 49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선제적 금융위험 대응 필요성'을 묻는 항목에 대해 '동의한다'는 응답이 57.9%(매우 동의 11.0%+동의하는 편 46.9%)에 달했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2.1%(전혀 동의하지 않음 9.9%+동의하지 않는 편 32.2%)로 나타났다. 그 격차는 15.8%포인트다.

'동의한다' 응답 비율은 화이트칼라, 더불어민주당 및 열린민주당 지지층, 이념성향 진보층, 경제적 상위계층 응답자에서 특히 높게 조사됐다. 반면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은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이 '동의한다' 59.9%(매우 13.91%+동의하는 편 46.1%)였고, 여성의 '동의한다' 응답은 55.8%(매우 동의 8.1%+동의하는 편 47.7%)로 남성이 4.1%포인트 높게 나왔다.

연령별로는 전 연령대에서 '동의한다' 응답이 '동의하지 않는다' 응답에 앞섰다. 특히 60대 40대 50대 30대 18세∼29세순으로 '동의한다' 응답이 높게 나왔다.

지역별로도 전 지역에서 '동의한다' 응답이 50%대 중후반에서 60%대까지 높게 나왔다. 직업별로는 특히 화이트칼라 응답자에서 '동의한다' 응답이 62.1%(동의않음 37.9%)로 높게 나왔고, 주부층에서는 '동의하지 않는다' 응답 비율이 46.2%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지지정당별로는 열린민주당(78.4%), 더불어민주당(73.0%), 국민의당(65.8%), 정의당(57.7%) 순으로 '동의한다' 응답 비율이 높았다. 반면 국민의힘(동의 45.8%)과 기타정당(38.6%) 지지층의 경우 '동의하지 않는다' 응답 비율이 더 높았다.

◆ 정부 확대 재정정책...'부정적' 59.7% vs '긍정적' 40.3%

최근 정부가 발표한 국가재정 확대정책 방향성에 대해선 전체 응답자 5명 중 3명(59.7%, 매우 부정적 21.6%+부정적인 편 38.1%) 꼴로 '부정적' 인식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긍정적’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 응답자의 40.3%(매우 긍정적 4.9%+긍정적인 편 35.4%)로 집계됐다.

'긍정적'이라는 응답 비율은 남성, 광주/전라 거주자, 더불어민주당 및 열린민주당 지지층, 이념성향 진보층에서 특히 높게 조사됐다. '부정적'이라는 응답 비율은 여성, 대구/경북 거주자, 주부 및 학생, 국민의힘 및 국민의당 지지층과 무당층, 이념성향 보수 및 중도층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이 '부정적'에 56%(매우 부정적 24.1%+부정적인 편 31.9%)였고, 여성의 '부정적' 응답은 63.5%(매우 부정적 19.1%+부정적인 편 44.3%)로 여성이 7.5%포인트 높게 나왔다.

연령별로는 30대(64.0%)와 60대(63.0%)에서 '부정적' 응답 비율이 매우 높았고, 그 다음으로 18세∼29세(59.0%) 40대(58.6%), 50대(55.4%) 순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부정적' 응답 비율은 대구/경북(76.3%)이 가장 높았고, 서울(63.7%) 대전/세종/충남(63.5%) 부산/울산/경남(62.7%) 등에서 높게 집계됐다. 반면 광주/전라 거주자에서는 '긍정적' 응답 비율이 54.9%로 '부정적' 응답 비율(45.1%)보다 9.8%포인트 높게 나왔다.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76.8%)·열린민주당(76.0%)·더불어민주당(69.3%) 순으로 '긍정적' 응답 비율이 높은 반면, 국민의힘(긍정 14.1% 대 부정 85.9%)·기타정당(15.3% 대 84.7%)·국민의당(28.3% 대 71.7%)로 '부정적' 응답 비율이 크게 앞섰다.

경제적 상위계층·중위계층·하위계층에서는 모두 '부정적' 응답 비율이 '긍정적' 응답 비율 대비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 사회보험료 인상엔 '부정적' 68.4%...'긍정적'의 2배  

우리나라 주요 사회보험의 혜택 확대 및 안정적 재정 운용을 위한 보험료 인상 방안에 대해 '‘부정적'으로 보는 응답이 68.4%(매우 부정적 22.0%+부정적인 편 28.6%)에 달했다.

'긍정적'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 응답자의 31.6%(매우 긍정적 3.0%+긍정적인 편 28.6%)로 집계됐다. '부정적' 응답자가 '긍정적' 응답자보다 2배 이상 높은 셈이다.

'긍정적'이라는 응답 비율은 남성, 더불어민주당 및 열린민주당 지지층, 이념성향 진보층에서 특히 높게 조사됐다. 반면 '부정적'이라는 응답 비율은 여성, 주부, 국민의힘 및 국민의당 지지층과 무당층, 이념성향 보수 및 중도층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이 '부정적'에 61.1%(매우 부정적 21.3%+부정적인 편 39.8%)였고, 여성의 '부정적' 응답은 76.0%(매우 부정적 22.8%+부정적인 편 53.2%)로 여성이 14.9%포인트 높게 나왔다.

연령별로는 30대(72.6%) 40대(69.7%) 50대(67.3%) 60대(66.9%), 18세∼29세(66.3%) 순으로 '부정적' 응답 비율이 높았다. 지역별로는 '부정적' 응답 비율은 부산/울산/경남(73.3%)과 대구/경북(72.2%) 등 경상권에서 가장 높았고, 그 외 지역에서도 '부정적' 응답이 '긍정적' 대비 높게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61.5%)·열린민주당(60.1%) 순으로 '긍정적' 응답 비율이 '부정적' 응답보다 높은 반면, 기타정당(긍정 15.3% 대 부정 84.7%)·국민의힘(20.6% 대 79.4%)·국민의당(22.0% 대 78.0%)의 '부정적' 응답 비율이 크게 앞서 대조를 보였다.

경제적 상위계층·중위계층·하위계층에서는 모두 '부정적' 응답 비율이 '긍정적' 응답 비율 대비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조사기관 리서치 패널을 이용한 웹(전자우편으로 메일 발송)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피조사자는 성별·연령별·지역별 인구구성비에 맞게 무작위로 추출됐다. 응답률은 68.9%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어떻게 조사했나>
- 조사대상 : 전국 만 18~69세 남녀 1,007명
- 조사기간 : 2021년 9월 10일~13일
- 조사방법 : 패널을 이용한 온라인조사
- 조사기관 : ㈜엠브레인퍼블릭
- 피조사자 선정방법 : 2021년 9월 기준 약 139만명의 조사기관 패널에서 무작위추출
-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 : 2021년 8월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 셀가중 적용
-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에서 ±3.1%p
- 응답률 : 68.9%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