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한은 “美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빨라질 수 있어 유의해야”

조세일보 | 이민재 기자 2021.09.23 09:4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사진=조세일보 DB
 
한국은행이 23일 오전 7시 30분 이승헌 부총재 주재로 ‘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해 추석 연휴기간 및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결과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상황 및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추석 연휴기간 중 국제금융시장에서는 미 FOMC에 대한 경계감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 헝다그룹 채무불이행 우려 등으로 안전자산 선호가 강화되며 주요국 주가 및 금리가 하락하고 미 달러화는 강세를 나타냈다.

미 연준은 FOMC 회의(9.21~22일, 현지시간)에서 정책금리를 현 수준(0.00∼0.25%)에서 동결하고 자산매입 규모(매월 1200억달러)를 유지하는 등 기존의 완화적 정책기조를 유지하기로 했다.

다만 연준은 정책결정문에서 “경제상황 진전이 예상대로 계속된다면 곧 자산매입 속도를 완화하는 것이 타당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자산매입 규모 축소(tapering)가 빠르면 다음 회의에서 결정될 수 있으며 내년 중반경 종료하는 것이 적절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연준 위원들의 정책금리 기대를 보여주는 점도표(dot plot)에서는 2022년 및 2023년 정책금리 인상을 예상한 참석자가 늘어나고 정책금리 인상 횟수가 상향 조정됐다.

한은 이승헌 부총재는 금일 회의에서 “미 FOMC 결과는 시장예상과 대체로 부합하였으나 테이퍼링 종료시점이 앞당겨지는 등 미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헝다그룹 위기는 국제금융시장의 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될 가능성은 낮다는 평가가 우세하나, 부동산 관련 부채누증 문제가 현실화된 것인 만큼 동 사태의 전개상황에 따라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소지가 상존한다”고 평가했다.

한국은행은 향후 미 연준 등 주요국의 통화정책 기조 변화, 중국 헝다그룹 사태 전개상황 등에 따라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질 수 있는 만큼 금융시장 불안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대응방안을 상시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