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해수면 상승은 사형선고” 섬·저지대국가 UN에 조치 촉구

조세일보 | 정수민 기자 2021.09.24 07:01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온실가스 가장 적게 배출하는 섬·저지대국가 해수면 상승위험에 직면

“불공평하고 부당…세계 기후 목표 더 이상 늦춰서는 안 돼”

10월 31일 열리는 COP26, “선진국과 개발도상국 사이 불신에 실패 위험 놓여”

조세일보
◆…유엔총회에서 연설하는 이브라힘 모하메드 솔리 몰디브 대통령 <사진 로이터>
 

이번 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서 섬과 저지대에 위치한 국가의 정상들이 지구 온난화로 인해 자국이 해수면 상승의 위기에 놓여있다며 국제사회에 더 신속한 조치를 촉구했다.

데이비드 카부아 마셜 제도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고위급 회의에서 연설을 통해 “우리는 더는 양보할 수 없다”며 “세계는 기후 목표를 더 이상 늦춰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해수면 상승 위기에 놓인 국가들은 자국이 온실가스를 가장 적게 배출하는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다른 국가들이 배출하는 온실가스로 인해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된다고 지적하고 있다.

2015년 파리 기후협약은 지구 기온 상승을 섭씨 1.5도로 제한하기로 합의했는데 이를 위해서는 2030년까지 전 세계 탄소 배출량이 절반으로 줄고 2050년까지 탄소 중립(Net-Zero)을 이뤄야 한다.

이브라힘 모하메드 솔리 몰디브 대통령 또한 이번 유엔 총회에서 “1.5도와 2도의 차이는 몰디브의 사형선고”라고 말했다.

이르판 알리 가이아나 대통령은 대규모 오염국들이 기후 목표와 같은 약속을 이행하지 않아 향후 기후 변화가 코로나19보다 더 많은 사상자를 내게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한 23일(현지시간) 연설을 통해 가이아나와 같은 작은 섬나라들과 저지대에 있는 국가들이 탄소 배출을 가장 적게 배출하는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재난에 직면했다며 이는 “불공평할 뿐 아니라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찬 산톡히 수리남 대통령은 오는 10월 31일부터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유엔 기후변화협약 26번째 연례회의(COP26)에서 선진국의 약속이 이뤄질 것을 촉구하며 선진국들의 기후 변화 대응 지원기금 1,000억 달러 마련을 촉구했다.

앞서 선진국들은 개발도상국을 온실가스 감축에 동참시키고자 연간 1,000억 달러 재정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이에 이번 유엔 총회에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개발도상국의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해 의회와 협력해 2024년까지 기금을 두 배로 늘려 114억 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또한 해외에 석탄 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을 중단하겠다고 약속했다.

각 국가의 정상들은 오는 10월 31일부터 11월 12일까지 열리는 COP26에 참석할 예정이다.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앞서 이 회의가 부유한 국가와 개발도상국 사이의 불신으로 실패할 위험에 놓여있다고 경고했다.

<제공 로이터>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