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식약처 “백내장 수술에 사용하는 인공수정체 바로 아세요”

조세일보 | 이민재 기자 2021.10.22 11:47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고령인구 증가로 백내장 수술도 매년 증가함에 따라 백내장과 백내장 수술에 사용되는 의료기기인 인공수정체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22일 제공했다.

주요 내용은 ▲백내장의 증상과 예방법 ▲인공수정체의 종류와 선택시 고려사항 ▲인공수정체 삽입 수술 후 주의사항 등이다.

백내장이 발생하면 ▲심한 시력 감소 ▲시력이 밤보다 낮(밝은 곳)에 더 떨어지는 주맹 ▲물체가 이중으로 보이는 복시 ▲눈부심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식약처는 증상이 발생하면 병원으로 내원해 의사 등 전문가의 진단·진료를 받아 백내장 발병 여부를 신속하게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자외선은 백내장 유발 요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흡연도 백내장 위험 요인 중 하나이다. 특히 흡연과 병행한 과량의 알코올 섭취는 백내장 발병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

당뇨병 환자도 백내장 발병 위험이 크다고 알려져 있다. 백내장 발병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과일·채소 등 비타민과 미네랄이 포함된 식품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수정체가 백내장으로 혼탁해지고 하얗게 변해 그 기능을 할 수 없는 경우 실리콘·아크릴 재질의 인공수정체로 교체하는 삽입술을 시행하게 된다.

인공수정체는 ▲가까운 거리 또는 먼 거리 중 한쪽에 초점을 맞추는 단초점 인공수정체 ▲가까운 거리와 먼 거리를 동시에 초점을 맞추는 다초점 인공수정체 ▲안구 내에서 모양이 변하면서 가까운 거리와 먼 거리의 초점을 맞추는 조절성 인공수정체 등이 있으며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적절한 인공수정체를 선택·사용한다.

식약처는 인공수정체 삽입 수술시 환자의 연령, 눈 상태, 생활방식, 직업, 취미 등 다양한 요소가 고려되기 때문에 수술 전 충분한 검진과 전문가 상담으로 신중하게 인공수정체의 종류를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인공수정체 삽입 수술 후 가벼운 일상생활은 가능하나 심한 운동이나 안압이 상승될 수 있는 자세·운동(고개 숙이기, 역기 등)은 일주일 정도 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에 제공한 정보로 환자들이 백내장 수술시 삽입되는 인공수정체의 종류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수술 후 주의사항을 숙지함으로써 눈 건강을 지키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민 건강을 위해 생활 속 의료기기에 대한 안전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