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증시 덮친 인플레…"콘텐츠·레저株로 피하라"

조세일보 | 한경닷컴 제공 2021.10.26 07:23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인플레 무관 종목은
CJ ENM·제이콘텐트리 등
타격 적고 '위드 코로나' 수혜

수혜주 적극 품어라
금리 올라 순이자마진 커지면
KB금융 등 은행주 실적 개선

지배력 높고 가격 전가 가능한
하이트진로·포스코도 관심

최근 한 달여간 인플레이션은 증시의 최대 화두가 됐다. 올 상반기 미국 국채 금리 급등 후 잠잠했다가 원자재 가격 상승과 함께 증시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증권가에선 인플레이션의 전망과 향후 전략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인플레이션은 왜 다시 문제로 떠올랐고 증시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지에 대해 정리했다.

인플레이션은 왜 다시 문제인가

올 상반기 증시를 괴롭혔던 인플레이션 문제는 여름 들어 잠잠해졌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인플레이션은 코로나19 이후 경기 회복에 따른 일시적인 문제일 뿐이라고 강조하며 시장을 안정시켰다. 당시 물가지표를 끌어올린 주요인이 중고차 가격 상승(반도체 공급 병목→신차 제조 지연→중고차 가격 상승)이었던 것도 Fed 주장의 신뢰도를 높였다. 올초 급등한 미국 국채 금리는 하향 안정되는 듯했다.
증시 덮친 인플레…"콘텐츠·레저株로 피하라"

하지만 공급망 병목 현상이 Fed의 예상보다 더 길게 이어지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여기에 에너지난까지 겹쳤다. 올해 무더위로 인해 바람이 불지 않아 풍력발전에 의존하던 유럽 국가들이 에너지난에 시달리게 됐다. 중국도 정부가 친환경을 중시하며 석탄발전을 크게 줄이자 전력난이 심각해졌다. 선택할 수 있는 에너지는 석유밖에 없었다. 유가 급등으로 이어졌다. 돌아오지 않는 노동자들도 문제다. 미국 정부는 팬데믹 이후 경기 부양 차원에서 실업수당을 후하게 쳐줬다. 노동자들은 일터로 복귀하는 대신 실업수당으로 생계를 이어나갔고 기업들은 임금을 앞다퉈 올리고 있다.

증시 영향은?

물가 상승 원인이 단기간에 해소될 수 없을 것이라는 게 일반적 전망이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지난 22일 “공급 부족과 높은 인플레이션은 과거 예상했던 것보다 더 오래갈 것 같다”며 “내년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까지는 인플레이션을 전제로 투자해야 한다는 얘기다.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아지면 통상 중앙은행은 과열된 경기를 진정시키기 위해 금리 인상에 나선다. 금리가 오르면 위험자산인 주식에 부정적이다. 안전자산인 채권을 사도 얻을 수 있는 이익이 많아져 굳이 리스크를 감수하며 주식을 살 필요가 없어진다. 특히 미래의 이익 증가 기대감을 근거로 미리 주가가 크게 오른 성장주엔 더 좋지 않다. 실적 측면에서도 원가 부담이 커지며 마진 축소 우려가 높아진다.

투자 대안은 없나

증권가에선 인플레이션에 대응한 투자법으로 크게 세 가지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인플레이션과 무관하거나 수혜를 입을 수 있는 종목에 투자하라는 것이다. 인플레이션을 극복할 수 있는 저력을 가진 종목도 대안으로 꼽힌다.

인플레이션과 무관한 종목으로는 콘텐츠·레저 관련주가 꼽힌다. 엔터테인먼트산업은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원가율 상승의 타격을 받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리오프닝의 수혜도 볼 수 있다. 정부는 다음달부터 ‘위드 코로나’를 본격적으로 시행할 예정으로, 그동안 억눌려 있었던 공연과 영화 관람 수요가 급증하면서 실적이 개선될 것이란 전망이다.

인플레이션의 수혜를 입을 수 있는 종목은 금리 상승으로 순이자마진(NIM)이 높아지면서 실적 개선 기대가 커지는 은행주가 대표적이다. 이 밖에 인플레이션을 극복할 수 있는 종목도 대안으로 꼽힌다. 시장 지배력이 높거나 원가 상승을 소비자 가격으로 전가할 수 있는 종목이 대표적이다.

신승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불투명한 매크로 환경, 향후 이익 지속성에 대한 의심이 시장 전반에 깔려 있기 때문에 매크로와 무관한 테마 장세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리오프닝 테마, 인플레이션 국면에서도 가격 전가가 가능한 기업이 대안”이라고 설명했다. 신 연구원은 하이트진로(37,200 +3.05%), CJ ENM(185,500 -0.22%), 제이콘텐트리(64,000 -4.90%), 포스코(313,000 +3.13%), KB금융(59,100 +2.60%)을 추천했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