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이재명 '데이트 폭력은 중대범죄, 여성안전 특별대책 강구'

조세일보 | 염재중 기자 2021.11.25 11:33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과거 '조카 데이트살인 사건 변호' 사죄

조세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 11월 22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에서 열린 TV조선 글로벌리더스포럼2021에서 국가 미래 비전을 발표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데이트 폭력은 모두를 망가뜨리는 중대한 범죄라며 여성안전을 위한 특별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밤 양주시에서 최근에 발생한 데이트폭력 피해자 유가족과 간담회를 가졌다"며 "창졸간에 가버린 외동딸을 가슴에 묻은 두 분 부모님의 고통을 헤아릴 길이 없었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는 "제게도 아픈 과거가 있어 더욱 마음 무거운 자리였다"며 과거 조카의 데이트폭력 변호 사건을 소환했다.

그는 "제 일가중 일인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는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론을 맡을 수밖에 없었다"며 "이미 정치인이 된 후여서 많이 망설여졌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죄했다.

이 후보의 조카는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와 그의 모친을 칼로 약 20회 가량 찔러 사망하게 한 죄로 2007년 2월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이 확정됐다.

그는 "데이트폭력은 모두를 불행에 빠뜨리고 처참히 망가뜨리는 중범죄"라며 "제게도 이 사건은 평생 지우지 못할 고통스런 기억입니다. 어떤 말로도 피해자와 유족들의 상처가 아물지 않을 것"이라고 아프게 되새겼다.

이 후보는 "다시는 우리 사회에 이런 범죄가 일어나지 않게 해야 하지만 안타깝게도 시간이 지날수록 데이트폭력은 증가할 뿐만 아니라 더 흉포화하고 있다"며 "한때 가까웠던 사이라는 것은 책임가중사유이지 책임감경사유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피해예방을 위한 교육 등 사전방지조치와 가해행위에 대한 가중처벌은 물론 피해자 보호를 위한 특별한 조치가 검토되어야 한다"며 "여성과 사회적 약자, 나아가 모든 국민이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조세일보
◆…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