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코로나19 중증 앓고 나면 이듬해 사망 위험 2배"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2021.12.02 08:35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미국 연구팀 "코로나19, 장기적 건강 손상 가능성"

yunhap
◆…미 LA 천문대에 백기로 조성된 코로나 희생자 추모 공간 11월 2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그리피스 천문대에 2만6천661개의 백기로 조성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희생자 추모 공간을 방문객들이 지나고 있다. 미국은 겨울철에 접어들면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해 하루 확진자가 9만 명 선을 넘어섰으며 하루 사망자 수도 1천100여 명에 이른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을 앓을 경우 증상이 가벼운 사람보다 이듬해에 사망할 위험이 2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대학 아치 메이누스 교수팀이 이 대학 의료시스템에서 코로나19 확진 후 치료를 받은 환자들을 추적 조사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며 이는 코로나19 중증을 막기 위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프런티어스 인 메디신'(Frontiers in Medicine)에 게재됐다.
 
이 연구 기간에 플로리다대학 의료시스템에서는 모두 1만3천638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 가운데 42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중증 환자 178명과 경증·중등 증상 환자 246명은 치료 후 모두 완치됐다.
 
연구팀이 전자 건강기록을 통해 이후 1년간 완치자들의 사망률과 사망 원인 등을 조사한 결과 중증을 앓은 사람들의 사망률이 경증 또는 중등 증상 완치자들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률은 특히 65세 이하에서 두드러지게 높았다.
 
사망 원인은 전체의 20%만이 호흡부전 같은 전형적인 코로나19 합병증이었고, 사망자의 80%는 코로나19와 연관 짓기 어려운 다양한 원인으로 숨진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완치자들이 코로나19 감염 후 긴 시간이 흐른 뒤 사망하는 경우가 많아 가족과 의사 모두 사망과 코로나19의 관련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이는 코로나19가 장기적으로 건강에 심각한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메이누스 교수는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인식하지 못하는 원인으로 사망할 위험이 상당히 크기 때문에 중증 예방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중증으로 악화하지 않도록 백신 접종 등 예방조치를 취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2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