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윤석열, 이재명에 "조국사태, 국민께 사죄하도록 문 대통령 설득하라"

조세일보 | 이은혜 기자 2021.12.03 10:04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이재명의 조국 사태 사과에 "차라리 안하니만 못한 사과"

尹 "민주당 전체가 엎드려 용서를 구하도록 하라"

조세일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일 충남북부 상공회의소 기업인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윤석열 중앙선대위 제공)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3일 "'조국 사태'가 어디 이재명 후보가 혼자 사과하고 넘어갈 일인가"라며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사죄하도록 문재인 대통령을 설득하라"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요구했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사태'는 이재명 후보뿐만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현 집권세력 모두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2019년 가을 우리 사회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분열됐다. 온 나라가 몸살을 앓았다"라며 "상식과 비상식이 뒤바뀌고, 불공정 앞에 공정이 맥없이 쓰러지는 것을 보면서 청와대를 향해 외쳤다. 제발 공정과 상식의 관점에서 장관 임명을 철회해달라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대통령은 묵묵부답이었다"라며 "정권은 오히려 공권력을 사유화하고, 검찰 죽이기를 강행하면서 끝내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 지금 그 상처가 얼마나 깊은가"라고 비판했다.

또 "대선이 채 100일도 남지 않은 지금, 여당 대선 후보의 무미건조한 사과 한마디가 뜻하는 것은 분명하다"라며 "표를 얻기 위해서라면 일시적으로 고개를 숙여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차라리 안하니만 못한 사과"라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잘못을 인정한다면, 마땅히 책임이 있는 당사자가 고개 숙여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에게 "진정으로 조국 사태에 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있나, 그 당시 정권과 민주당의 행태가 잘못됐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반문하며 "그렇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사죄하도록 대통령을 설득하시라. 민주당 전체가 엎드려 용서를 구하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덧붙여 "그 정도의 용기를 보이지 않는 한, 이재명 후보의 사과는 사과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날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 참석한 이 후보는 조국 전 장관 사태와 관련해 "국민들께 공정성에 대한 기대를 훼손하고 또 실망시켜 드리고 아프게 한 점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잘못"이라며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2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